> 산업 > 유통

신세계면세점 부산점 주 1회 정기휴점..."코로나에 못버텨"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20:0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2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신세계면세점 부산점이 매주 월요일 정기휴점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에 따라 매출이 급감한데 따른 조치다. 

26일 신세계면세점에 따르면 부산점은 한시적으로 매주 월요일 휴점하기로 결정했다. 정기 휴점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면세점 부산점 정기휴점 공지. [사진=신세계면세점 홈페이지 갈무리]2020.03.26 hj0308@newspim.com

앞서 신세계면세점은 시내면세점(본점, 강남점, 부산점)에 매월 1회 정기휴무를 도입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16일 일괄 휴무에 들어갔다. 면세업계에서 정기휴무를 도입한 것은 신세계면세점이 처음이다.

서울권 시내면세점에 비해 부산점 매출 타격이 더욱 커지면서 월 1회에서 주 1회로 휴무를 늘린 것으로 풀이된다. 

신세계면세점 측은 "앞서 지난 23일부터 휴점을 시작했다"면서 "향후 코로나19 사태 추이에 따라 정기휴점 종료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