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사기, 살해 협박, 마약…'박사방' 조주빈 끝나지 않은 의혹

손석희 JTBC 사장에 접근해 금품 요구
마약 투약 의혹까지...경찰, 마약검사 의뢰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8:2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경찰이 조주빈(24)의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 혐의 외에 아동 살해 모의와 사기, 마약 투약 의혹 등 다른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2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전날 조주빈에게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조주빈은 미성년자 등 여성들을 협박해 성착취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돈을 받고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이른바 'n번방'을 운영하며 미성년자 성 착취 동영상을 제작·유포한 핵심 운영자 조주빈 씨가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2020.03.25 leehs@newspim.com

경찰은 조주빈에 대한 구속 기간 만료에 따라 검찰에 신병을 인도했지만, 나머지 의혹에 대한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경찰이 들여다보고 있는 조주빈과 관련한 의혹은 유명인을 상대로 한 사기, 마약 소지 및 투약, 아동 살해 모의 등이다. 앞서 조주빈은 전날 입감됐던 서울 종로경찰서를 나오면서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는 발언을 했다. 이로 인해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등이 박사방 사건에 연루된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했다.

하지만 손 사장이 조주빈의 거짓말에 속아 금품 요구에 응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손 사장 측은 입장문을 내고 "'조주빈이 김씨로부터 손 사장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해달라는 의뢰를 받았다'며 접근했고 손 사장이 증거를 요구하자 조주빈이 금품을 요구했다"며 "증거확보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이에 응한 사실이 있지만 조주빈은 결국 요구한 증거들을 제시하지 않고 잠적한 후 검거됐다"고 설명했다.

조주빈은 손 사장 가족의 사진·주민등록번호 등을 손 사장에게 보내고 "언제든 벽돌 하나면 된다", "연변에서 사람을 쓰겠다"는 식으로 손 사장과 그의 가족에 대해 살해 위협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조주빈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사칭범에게 속아 공천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 전 시장에게도 접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주빈은 윤 전 시장에게 '방송에 출연해 해명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고 접근한 뒤 이에 대한 활동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주빈은 지난해 12월 '박사방' 공범인 공익요원 강모 씨와 함께 아동 살해 모의를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강씨는 지난 2017년 30대 여성 A씨를 상습 협박한 혐의로 기소돼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이후 조씨는 강씨의 요청으로 A씨에게 보복하기 위해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범행으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이들은 'A씨 딸 얼굴에 염산을 붓겠다' 등의 메시지를 주고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경찰은 조주빈은 '박사방' 운영 전에 총기나 마약을 판매할 것처럼 속여 돈만 받아 가로챈 의혹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조주빈이 마약을 투약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한 상태다. 다만 조주빈에게 마약 관련 전과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해주기 어렵지만 현재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살펴보고 있다"며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