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코로나19] 신규확진자 37% 해외유입…구로구 콜센터 확진자 2명 추가(종합)

26일 신규 확진자 104명·총 9241명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14:28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26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4명 중 39명은 해외 유입 사례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날에는 서울시 구로구 콜센터 관련한 확진자가 없었지만, 이날 구로구 콜센터 관련 확진자가 2명 추가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6일 0시 현재, 총 누적 확진자수는 9241명이고 이중 4144명이 격리해제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104명이고 격리해제는 414명이 증가했다.

[영종도=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25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영국 런던발 여객기를 타고 입국한 승객들이 방역 관계자로부터 자가격리 관련 안내를 받고 있다. 2020.03.25 mironj19@newspim.com

신규확진자 104명 중 해외유입 관련 사례는 39건(37.5%)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 25명, 미주 11명, 중국 외 아시아 3명 등이며 내국인이 34명, 외국인이 5명으로 확인됐다. 30명은 검역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고 9명은 지역사회에서 확진됐다.

전국적으로 약 82.2%는 집단발생과의 연관성이 확인됐다.

서울시 구로구 콜센터 관련, 자가격리중이던 2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8일부터 현재까지 160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경기도 시흥에서는 미래키움어린이집 교사 1명이 확진돼 원아 33명, 교사 14명, 학부모 1명 등 확진자 48명에 대해 코로나19 거사를 실시했고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대구파티마병원에서는 지난 17일부터 26일 0시까지 총 1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환자 10명, 직원 5명, 보호자 4명이다. 71병동과 72병동에서 발생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병동은 동일집단 격리(코호트 격리)중이다.

방대본은 대구 사회복지시설, 요양병원 전수조사를 완료했으며 3만3256명 중 224명(0.7%)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정신병원 종사자 1007명에 대해 전수조사도 완료했으며 검사결과가 확인된 847명 중 1명이 양성으로 확인됐다. 해당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한편 방대본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부터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정식 운영한다.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하는 시스템이다.

확진자 면접조사 결과를 보완, 빅데이터의 실시간 분석이 가능해져 확진자 이동동선과 시간대별 체류지점을 자동으로 파악할 수 있고, 대규모 발병지역(핫스팟)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 파악 등 다양한 통계분석도 가능해진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