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동남아·호주

[극복! 코로나] 뉴질랜드, 국가비상사태 선포…"4주간 전국민 자가격리"

휴교 등 긴급시설 외엔 한 달간 폐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6일 08:4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6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뉴질랜드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확산을 막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고 26일 자정부터 4주 동안 이동금지령을 내렸다.

기자회견 하는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2020.03.13 [사진=로이터 뉴스핌]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이날 의회 연설에서 "우리의 생활방식을 지키기 위해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며 26일 자정부터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에 돌입할 것이라고 공표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전 국민에게 자가격리령을 내렸다. 반드시 필요한 시설 외에 학교와 사무실 등은 한 달간 문을 닫는다. 슈퍼마켓, 약국, 병원, 은행은 계속 운영된다. 식료품을 구입하거나 아이들과 산책을 위해 자택 인근을 돌아다니는 것은 허용되지만 모든 사람은 2미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켜야 한다. 

이후 기자회견에서 아던 총리는 수천 건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사례가 나올 것이며 이번 자가격리령으로 이 수치가 줄어들지는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만일 당신이 무엇을 할 수 있고 무엇이 금지됐는지 모른다면 원칙은 간단하다. 당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간주하고 행동하라"고 덧붙였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26일 오전 7시 30분 기준 뉴질랜드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05명이다. 

한편, 뉴질랜드가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처음으로 선포된 것은 남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규모 6.3 지진으로 200명 가까이 목숨을 앗아간 지난 2011년 2월 23일이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