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여주시, 재난기본소득 10만원씩 지급...경기도 포함 20만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 포함
연령 관계없이 여주시민이면 10만원 추가 지급
3개월 내에 소상공인 점포서 사용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3:06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3: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여주=뉴스핌] 정종일 기자 = 경기도 여주시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해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한다.

경기도 여주시CI. [사진=여주시]

25일 이항진 여주시장은 코로나19로 장기화되는 지역경제 침체를 타개하기 위해 연령, 소득과 상관없이 전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씩을 재난기본소득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표한 경기도 재단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서 여주시민들은 1인당 20만원의 재난기금소득을 받을 수 있는데 5인가족의 경우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받을수 있다.

여주시 재난기본소득은 이날 24시 기준으로 신청일까지 여주시에 주소지가 있는 거주자로 오는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 절차를 거친 후에 지급받을 수 있다.

또 재난기본소득은 지급일로부터 3개월이 지나면 소멸되는 지역화폐로 지원하기 때문에 단 기간 전액 소비를 유도함으로써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매출증대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여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청정지역이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점점 커지고 시민들의 일상 또한 경제적으로 힘들다"며 "비록 많지 않은 금액이지만 재난기본소득이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 시장은 "농축협 하나로마트나 이마트 등 대형마트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누구보다도 지역 소상공인들이 매출 격감으로 고통 받고 있다"며 "재난기본소득이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는데 물꼬를 터줄 수 있기를 바라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여주시는 111억 원의 재난기본소득 재원 마련을 위해 불요불급한 사업을 지양하고 SOC사업과 투자사업 등은 시민 생활과 밀접성 여부를 따져서 순위를 조정해 집행하고 있으며 행정사무에 소요되는 경상경비 절감을 통해 가용재원 확보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아울러 여주시는 경기도 최초로 지급할 예정인 농민수당 조기집행도 면밀히 검토 중이다.

observer002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