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외신들 "도쿄올림픽 연기, 日 경제에 중대한 일격...악몽 같은 시나리오"

  • 기사입력 : 2020년03월25일 10:27
  • 최종수정 : 2020년03월25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오는 7월 개최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내년으로 1년 연기됐다. 외신들은 일제히 이 소식을 비중 있게 다루며 "일본 경제에 중대한 일격" "악몽 같은 시나리오"라는 반응을 보였다.

미국의 CNN은 "올림픽 연기는 일본 정부가 한 달 전까지만 해도 예상조차 하지 않았던 일"이라며 충격이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즈는 "연기 결정은 불가피했다"며 "올림픽 연기는 일본 경제에 중대한 일격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경제적 영향에 대한 우려를 전했다.

USA투데이는 "올림픽 연기는 전 세계 수 천 명의 선수들에게 악몽 같은 시나리오"라며, 그동안 올림픽을 준비해 왔던 선수들에게 충격이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막대한 돈이 움직이는 이벤트의 연기는 정치적, 법적, 재정적으로 일본과 세계에 다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4년 파리올림픽을 개최하는 프랑스의 르몽드는 "코로나19 팬데믹에 전 세계가 직면한 가운데 아베 총리와 IOC가 여러 경기 단체와 선수들로부터 압력을 받아 연기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또 "일본 측은 몇 주 동안 저항했지만 연기를 바라는 여론에 IOC가 설득되고 비로소 일본도 연기를 받아들였다"고 부연했다.

영국의 가디언은 "캐나다와 호주의 올림픽위원회가 7월 올림픽에 선수를 파견하지 않겠다고 표명하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의 운명은 결정됐다"고 분석했다.

이를 시작으로 각국 올림픽위원회에서 도쿄올림픽에 선수를 파견하지 않겠다는 움직임이 확산되면서 정상적으로 올림픽을 개최하는 것이 곤란해졌다는 견해를 전했다.

중국 언론들은 코로나19 유행 초기 중국 정부의 늦은 대응이 도쿄올림픽 연기를 초래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직접적인 논평은 피하고 있다.

중국 정부 관계자는 "유감스럽지만 특수한 사정으로 어쩔 수 없었다"며 "중국은 계속해서 일본의 올림픽 개최를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25일 요미우리신문이 보도했다.

2020도쿄올림픽 엠블렘 뒤로 돌아서는 아베 총리와 IOC 바흐 위원장. [사진= 로이터 뉴스핌]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