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아프리카 돼지열병 우려…정부, 4월부터 전국 양돈농장 방역조치 점검 나선다

국방부·농식품부·환경부, 돼지열병 확산 차단 위한 총력 대응
멧돼지 포획 등 방역조치 강화…정부 "울타리 관리 협조 부탁"

  • 기사입력 : 2020년03월24일 16:2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9일 12: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정부가 봄철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차단을 위해 전국 양돈농장의 방역조치 점검에 나선다.

24일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4월부터 중앙·지방자치단체 합동 점검반을 편성해 전국 양돈농장의 방역조치를 점검, 법령 위반사항은 패널티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파주=뉴스핌] 백인혁 기자 = 파주서 아프리카 돼지열병(ASF) 추가 의심 신고가 접수되었지만, 다행히 음성으로 판정 난 지난해 9월 22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적성면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양돈 농가에 출입하는 모든 차량들을 대상으로 이동 통제 및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2019.09.22 dlsgur9757@newspim.com

정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9일 이후 ASF는 사육돼지에서 더 이상 발생하지 않고 있으나 파주, 연천, 철원, 화천지역 야생멧돼지에서는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24일 현재 총 421건의 ASF가 발생했다.

특히 3월 말 이후에는 야생멧돼지 출산기가 시작돼 멧돼지 개체수가 늘고, 영농기를 맞아 발생지역 내 차량, 사람의 출입이 늘어나 멧돼지 ASF 대응에 어려움이 높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 국방부는 ASF 방역에 총력 대응을 하기 위해 부처 별 방역 및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멧돼지 포획틀 자료사진 [사진=화천군]

◆ 환경부, 멧돼지 포획방식 다변화·광역울타리 보강 등 돼지열병 차단 총력 대응
    농식품부·국방부와 DMZ 주변 바이러스 확산 상황 지속 모니터링도

먼저 환경부는 멧돼지 포획방식을 다변화하고 일제 수색을 통해 폐사체 전면 제거에 나서는 한편, 광역울타리를 보강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한다.

광역울타리 내 지역의 멧돼지 개체수 저감을 위한 포획 활동을 계속 추진하면서 포획틀·트랩 설치도 각각 440개에서 515개, 220개에서 625개로 대폭 늘려나갈 계획이다.

또 시·군별로 포획틀 관리반을 운영해 먹이 유인과 적정 위치 선정 등을 통해 포획틀과 포획트랩의 설치 효과를 극대화한다.

광역울타리 외곽지역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경기도와 강원도 총 8개 시·군에 포획벨트를 설정하고, 남쪽에서 북쪽으로 집중포획을 실시하는 등 사전에 멧돼지 개체 수를 줄인다.

아울러 멧돼지 폐사체를 신속히 제거하기 위해 포천·양구 등 발생지역 주변을 포함한 8개 시·군을 81개 구역으로 구획화하고, 특히 미확인 지역으로 남아있는 산악지대는 일제 수색방식을 도입해 폐사체를 대대적으로 수색한다.

세종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야생동물 침입방지 울타리 설치를 지원한다.[사진=세종시] 2020.03.22 goongeen@newspim.com

이와 함께 연천에서 포천으로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한탄강 이남에 광역울타리를 추가 설치했으며, 화천에서 양구로의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화천군 소재 파로호 남측과 해산 동측에 설치 중인 광역울타리도 3월 중 설치를 완료할 예정이다.

3월 말까지 동~서 횡단 광역울타리와 양구 남북 종단 울타리 등 기존 광역울타리에 대해 마을구간(47개소) 보강도 완료한다.

특히 농식품부·국방부와 함께 비무장지대(DMZ) 일원, 양성개체 발생지점 주변 멧돼지 서식처와 인근 농경지, 접경지역 하천, 영농인의 민통선 출입 차량 등 환경 시료를 주기적으로 조사해 바이러스 확산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야생 멧돼지 사진 [사진=게티이미지뱅크] 2019. 11. 1

◆ 국방부, 민통선 이북지역 총기포획 강화 및 멧돼지 폐사체 수색활동 확대
    농식품부, 접경지역 집중소독 및 1:1 컨설팅 등 농장단위 방역조치 강화

국방부는 민통선 이북지역에 대해 실시하던 총기포획을 민간 전문 수렵인과 합동으로 더욱 강화해 지원하고, 멧돼지 폐사체 수색활동도 확대하기로 했다.

또 접경지역과 산악지대 등 방역이 어려운 지역에 대한 항공 방역과 비무장지대 일원 통문 출입 차량, 인원에 대한 방역 조치도 더욱 강화해 실시 중이다.

농식품부는 접경지역에 대한 집중소독과 함께 ASF가 농장으로 유입되지 않도록 농장단위 방역조치를 대폭 강화한다.

이를 위해 농장주변과 농장·축사 내부로 야생조수류·쥐·파리 등 매개체와 차량, 사람에 의해 바이러스가 전파되지 않도록 ▲울타리와 조류차단망 ▲방충망 등 방역 시설 설치 ▲농장 세척·소독 ▲생석회 벨트 구축 등 방역조치와 ▲손 씻기·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 기본수칙 준수 등 9개 분야 23개 수칙으로 농장별 방역조치를 구체화해 전국 6300개 농장에 모두 배포했다.

아울러 농장단위 방역조치가 신속히 이행될 수 있도록 전국 6,300개 양돈농가별로 전담 컨설턴트(955명)를 지정해 1:1 컨설팅을 실시한다.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봄철 이후에도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영농철 발생지역으로 사람의 출입이 증가할 경우 ASF 확산이 우려되므로 멧돼지 발생지역 주민분들께 발생지역 인근 산지와 울타리 내 출입을 자제해 주시고, 울타리 출입문 관리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