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르포] "멀리서 주문하고 차에서 받아가고"...식음료 매장도 '언택트' 한창

프랜차이즈 카페, 직접 주문 대신 '스마트 오더' 이용 늘어
차에서 음식 수령하는 '드라이브 스루' 이용객도 확대

  • 기사입력 : 2020년03월28일 07:11
  • 최종수정 : 2020년03월28일 0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사이렌 오더로 주문하신 OOO 고객님, 주문하신 음료 나왔습니다."

직장인 A씨는 점심식사 후 스타벅스를 찾아 줄을 서는 대신 바로 자리를 잡고 앉는다. 평소 점심시간보다 대기하는 이들이 많지 않았지만 직원과 얼굴을 마주보고 주문을 하는 것이 꺼림칙해서다. 앱을 통해 주문을 마치고 기다리자 조금 뒤 매장 직원이 이름을 부르며 음료가 나왔다고 알려준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서울의 한 스타벅스 매장, 직접 대면 대신 사이렌 오더를 이용해 음료를 주문한 고객이 음료를 수령하고 있다. 2020.03.24 oneway@newspim.com

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언택트(비대면) 소비가 확대되며 식음료 매장 분위기도 바뀌고 있다. 고객들은 매장 직원에게 직접 주문을 하는 대신 앱을 통해 주문을 하고 음료만 받아간다.

서울시 가양동의 한 스타벅스 매장을 평일 오전에 찾아 분위기를 살펴봤다. 비교적 한산한 오전 10시. 매장을 찾은 고객 20명 중 8명은 '사이렌 오더'로 음료를 주문했다.

기자도 매장 방문 후 자리를 잡고 사이렌 오더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주문해봤다. 자리에 앉아 있다가 음료를 받아오면서 마스크를 쓴 채 응대하는 종업원을 아주 잠깐 만날 수 있었다. 

사람이 몰리는 점심시간에는 사이렌 오더 주문량이 더 늘었다. 영등포의 한 스타벅스 매장을 방문한 고객 30명 중 절반 이상이 앱으로 주문 후 음료를 바로 받아갔다.

사이렌 오더를 이용한 A(31세) 씨는 "평소에도 답답하고 불편해서 필요할 때 외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싶지 않았는데 까페에서 직원과 대면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돼 선호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서울 강서구 가양동에 위치한 맥도날드 드라이브 스루 매장. 차량이 주문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0.03.24 oneway@newspim.com

최근에는 매장에 들어가지 않고 차에서 바로 주문하는 '드라이브 스루' 이용객도 늘었다.

강서구 가양동의 맥도날드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해봤다. 비교적 이른 시간인 11시30분에도 드라이브 스루를 이용하는 차량이 4대씩 연달아 줄을 서고 있었다. 메뉴를 고른 뒤 마스크를 쓴 직원을 통해 주문한 시간은 10초 남짓.

맥도날드는 전체 매장 중 약 60%를 드라이브 스루인 '맥드라이브'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 맥드라이브에서 발생한 매출은 3주간 20%, 평균 구매액도 약 12% 증가했다.

맥도날드는 "최근 고객이 비대면 주문을 선호하며 매장에서 식사하는 대신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주문하는 고객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스타벅스도 전국 1390개 매장 중 총 243개 매장에서 드라이브 스루를 운영하고 있다. 일반 매장에 드라이브 주문 공간을 별도 마련해 운영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스타벅스는 아예 주문 과정에서 종업원을 만날 필요가 없었다. 키오스크에서 주문할 메뉴의 버튼을 몇번 누르니 앞 칸에서 메뉴가 준비됐다. 기자가 주문 후 픽업까지 종업원과 대화한 내용은 "카드로 해주세요"가 전부였다.

스타벅스 역시 드라이브 스루 매장 매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스타벅스에 따르면 드라이브 스루 매장은 지난 2월까지 이용객수가 전년 동기 대비 약 32% 증가했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최근 언택트 서비스에 대해 소비자 관심이 늘어나고 있어 고객 이용률 역시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고객 니즈가 계속되는 한 드라이브 스루 매장 비중도 점차 늘려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