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 79.0…코로나 여파에 7년래 최저

EBSI, 2013년 이후 처음으로 80 하회…석유제품·철강·기계류 등 부진

  • 기사입력 : 2020년03월23일 11: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23일 11: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코로나19의 여파로 수출업계의 체감 경기가 악화되면서 2분기 수출도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국내 915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는 79.0으로 나타났다.

지수가 100을 하회하면 향후 수출 여건이 지금보다 악화될 것으로 본다는 뜻으로, EBSI가 80 밑으로 떨어진 것은 2013년 1분기(78.4) 이후 7년 만이다.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EBSI) 추이 [자료=한국무역협회]

품목별로 석유제품(59.7), 철강 및 비철금속 제품(61.2), 무선통신기기(63.2), 기계류(67.1), 자동차(71.2), 반도체(77.0) 등 대부분의 품목에서 수출이 악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해외수요 부진, 조업 중단 및 운송제약에 따른 원부자재 조달 차질 등을 악화의 배경으로 들었다.

반면 선박(124.7)과 가전(104.7), 농수산물(103.3)의 수출은 다소 개선되거나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전망이다. 선박은 주력 선종인 액화천연가스(LNG)선과 초대형원유운반선(VLCC) 인도 증가와 조선사 수주 회복, 가전과 농수산물은 한국산 선호도 증가 등이 수출 증가에 기여할 것이란 분석이다.

항목별로는 모든 항목이 90 이하를 기록, 기업들은 수출 환경이 전반적으로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국제 수급상황'(68.5)과 '수출 대상국 경기'(72.7) 그리고 '상품 제조원가'(78.8) 등이 크게 나빠질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들의 2분기 주요 수출 애로요인 역시 '수출 대상국 경기 부진'(17.2%), '원재료 가격 상승'(14.9%)의 비중이 가장 높았고 이어 '바이어의 가격 인하 요구'(12.1%), '물류비용 상승'(10.8%) 순이었다.

강성은 국제무역통상연구원 연구원은 "코로나19의 세계적 유행으로 글로벌 수요 부진 및 경기 불확실성이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수출 피해 최소화를 위한 정부 및 유관기관의 정책 공조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