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김정은, 이번엔 서해서 포사격 경기 지도…"대만족 표해"

올해 들어 다섯 번째 군사행보
우승한 부대에 축하친필 수여

  • 기사입력 : 2020년03월21일 08:16
  • 최종수정 : 2020년03월23일 09: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 대항경기를 지도하고 포병부대들의 평시 전투대비 태세에 만족감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1일 "김정은 동지께서 조선 인민군 서부전선 대연합 부대들의 포사격 대항경기를 지도했다"며 제3군단과 제4군단, 제8군단 산하 포병부대들이 경기에 참가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군사행보는 지난달 28일 합동타격훈련 이후 올해 들어 이번이 다섯 번째다. 특히 그간 동해안에서만 모습을 드러내다 이번에 서해안으로 활동무대를 변경했다.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서부전선대연합부대의 포사격 대항경기를 지도하고 포병부대들의 평시 전투대비 태세에 만족감을 표했다고 보도했다.[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2020.03.21 noh@newspim.com

통신에 따르면 이날 경기에는 제3, 4, 8군단 산하 포병부대들이 참가했고 김수길 총정치국장과 박정천 총참모장·육군대장 등이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

경기는 추첨으로 정한 사격 순서에 따라 각종 구경의 포들로 지정된 거리에서 섬을 목표로 사격해 성적과 걸린 시간 등을 종합해 순위를 매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번 경기 진행의 목적은 서부전선 포병부대들의 준비 실태를 불의에 검열·평가하고 전반적으로 경각심을 심어주는 데 있다고 한다.

통신은 또한 "포병훈련의 모든 형식과 내용, 방법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평시훈련을 전쟁에 철저히 대처할 수 있는 실용적인 실전훈련으로 확고히 전환시키자는 데 목적이 있다"고 설명했다.

훈련을 지켜본 김 위원장은 "서부전선의 포병들, 특히 3군단의 포병들이 포를 정말 잘 쏜다"고 만족해하며 "마치도 저격무기로 목표 판의 점수를 맞히는 것만 같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또한 경기에서 우승한 제3군단을 치하했으며, 축하친필도 남겼다. 친필에는 "대대의 놀라운 전투력에 탄복한다. 대단히 만족하며 특별감사를 준다"는 내용이 담겼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의 탁월한 영군예술과 전투적 격려에 의해 전군의 필승불패의 전투적 사기가 그 어느 때보다도 앙양(어떤 정신이나 사기 등을 드높이고 북돋움)되고 사움준비 완성의 불바람이 세차게 타 번지고 있는 속에 훈련혁명의 포성이 또다시 이어져 하늘땅을 진감했다"고 선전했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