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야구

NC 다이노스 2군 선수,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격리 조치

  • 기사입력 : 2020년03월20일 16:32
  • 최종수정 : 2020년03월20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NC 다이노스의 2군 선수 중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 조치됐다.

[사진= 뉴스핌 DB]

프로야구 NC 구단 관계자는 20일 "어제(19일) C팀(2군) 선수 한 명이 훈련 후 발열과 인후통 증상을 보여 바로 인근 의료기관에서 코로나 19 검사를 했다. 해당 선수는 자가 격리 중"이라고 말했다. 이 선수와 밀접하게 접촉한 C팀 선수 두 명도 자가격리됐다.

NC는 해당 상황을 KBO에 즉시 보고하고 KBO 통합 매뉴얼에 따라 대응했다고 밝혔다. C팀 선수단 전원은 20일 훈련을 쉬고 자택에 대기했다.

NC는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보고 재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N팀(1군) 선수들은 예정대로 훈련을 진행한다. NC가 코로나19로 훈련을 중단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