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반도체·디스플레이

LGD 차량용 디스플레이, 日 제치고 1위...'대형'에선 압도적

LGD 점유율 20.1% VS 日 JDI, 14.1%...처음으로 앞질러
5인치·10인치 이상 대형 제품군에선 격차 더 커

  • 기사입력 : 2020년03월18일 06:32
  • 최종수정 : 2020년03월18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LG디스플레이가 지난해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일본을 제치고 1등을 차지했다.

18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16억4785만 달러의 매출로 시장 1위를 기록했다. 매출 점유율은 20.1%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차량용 디스플레이. [사진=LG디스플레이] 2020.03.16 sjh@newspim.com

LG디스플레이는 차량용 정보안내 디스플레이(CID), 계기판(클러스터), 뒷좌석 엔터테인먼트 디스플레이(RSE) 등을 생산하고 있다. 

그동안에는 일본의 재팬디스플레이(JDI)가 앞섰으나 LG디스플레이가 이를 뒤집고 선두자리를 꿰찼다. 지난해 11억5288억 달러를 기록한 JDI는 점유율 14.1%로 2위에 그쳤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점차 대세화 되고 있는 대형 제품군에서 경쟁 우위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운전석과 조수석을 잇는 멀티디스플레이(디지털 콕핏) 탑재 비중이 늘면서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에서도 대형화 바람이 불고 있다. 

LG디스플레이의 강점은 5인치와 10인치 이상 대형 제품군이다. LG디스플레이는 꾸준히 영향력을 넓히며 경쟁사들과 꾸준히 격차를 벌여나가는 중이다. 

5인치 이상 제품군에서 LG디스플레이의 매출 기준 점유율은 2017년 17.2%에서 2018년 19.5%, 2019년 23.1%로 꾸준히 늘었다.

점유율이 늘어나면서 2등과의 차이도 커졌다. 2017년 2등인 JDI는 14.5%였으며 2018년에는 AUO가 13.8%, 2019년에는 AUO가 15%를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심지혜 기자 = 차량용 디스플레이 점유율 추이. [자료=IHS마킷] 2020.03.16 sjh@newspim.com

10인치 이상에서는 LG디스플레이가 더 크게 앞선다. 2017년만 해도 LG디스플레이는 19.2%의 점유율로 JDI(33.9%)에 한참 뒤쳐졌지만 이듬해 28.1%로 JDI(25.8%)를 제쳤다.

그러다 지난해에는 40.7%를 기록하면서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JDI의 지난해 점유율은 17.1%로 전년보다 떨어졌다. 

LG디스플레이는 경쟁사를 뛰어넘을 수 있었던 이유로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꼽았다. 넓은 시야각을 주는 평면 정렬 스위칭(IPS) 기술과 터치 정확성을 높인 '인터치' 등 독자 개발한 기술과 함께 선제적으로 완성차 업체들이 요구하는 안전 규격 조건을 맞추면서 가능했다는 설명이다. 

2016년에는 독일의 시험인증업체 튀프 쥐트(TUV SUD) 그룹과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대한 난연 인증프로그램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이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다임러 벤츠, BMW, 현대기아차, 토요타, 혼다, 테슬라, GM 등 유수의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전장업체 등에 패널을 공급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앞으로 저온폴리실리콘(LTPS) 기반의 고해상도 LCD와 화질 및 디자인 자유도가 강점인 P-OLED(플라스틱 OLED) 제품을 앞세워 시장 확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목표는 2021년 매출 2조원이다. 

최근에는 LG전자와 함께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Cadillac)'에  P-OLED 디지털 콕핏을 공급했다. P-OLED 패널이 차량에 탑재된 것은 세계 최초다. OLED 패널 3개를 하나로 합친 것으로 총 가로 길이만 38인치인 대형 제품이다. 

특히 차량용 OLED 시장은 성장성이 높다. IHS마킷에 따르면 전세계 차량용 OLED 패널 출하량은 지난해 4만2000대에서 올해 11만5000대, 2023년 217만대로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안전성 문제가 있어 완성차 업체와 자동차 기획 단계에서부터 공동 개발을 해야 해 저가 제품군이 쉽게 들어올 수 없는 진입장벽이 높은 시장"이라며 "LG디스플레이는 최근 대세화 되고 있는 대형 제품군에서 경쟁력이 있어 앞으로도 꾸준히 선두자리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j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