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코리안투어, 2020 일정 발표... 구자철 KPGA 회장 "코로나19 상황은 예의주시"

  • 기사입력 : 2020년03월17일 14:24
  • 최종수정 : 2020년03월17일 14: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프로골프협회(KPGA)가 '2020 KPGA 코리안투어'가 17개 대회로 진행될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KPGA는 4월23일부터 26일까지 오크밸리CC에서 열리는 제16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으로 개막, 11월까지 투어를 진행한다.

KPGA 구자철 회장. [사진= KPGA]
[자료= KPGA]

하지만 KPGA는 "전세계 스포츠를 중단하게 만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앞으로의 일정에 대해 향후 신중히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표했다.

구자철 KPGA 회장은 "하루라도 빨리 시즌 일정을 발표하려 했지만 몇몇 대회의 막바지 협의로 발표가 늦어졌다.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의 확산으로 관계자들의 촉각이 곤두서 있는 상황이다. 해외투어와 다른 종목에서도 연기와 취소가 이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안전이 최우선이다. KPGA 코리안투어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인해 전국 유·초·중·고교 개학을 4월6일로 2주 더 연기했다. 정부는 총 3차례에 걸쳐 약 5주간 개학을 연기, 사상 첫 4월 개학을 맞았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