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종합] 은혜의강 교회 감염자...8일간 성남시내 활보

예배참석 4명 확진에도 전수조사 안해...일주일 후 47명 확진
분당제생병원과 다른 이상한 초동대응...지역확산 빨간불
확진자 주거지, 지하철 8호선 중심 다수 분포...지역폐쇄 의견도 솔솔
성남·서울·인천·부천·천안까지...제2의 신천지교회 사태 될 수도

  • 기사입력 : 2020년03월17일 07:02
  • 최종수정 : 2020년03월17일 08: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성남=뉴스핌] 정종일 기자 = 경기도 성남시가 이상한 대응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에 따른 지역확산의 패닉에 빠졌다.

17일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경기 성남시 수정구 양지동 소재 은혜의강 교회에서 교인 47명과 가족 1명 그리고 교인과 접촉한 1명 등 모두 49명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된 것이 확인됐다.

[성남=뉴스핌] 정종일 기자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소재 은혜의강 교회. 2020.03.15 observer0021@newspim.com

성남시는 문제가 된 은혜의강 교회에서 지난 8일 열렸던 예배에 참석한 교인이 확진 판정을 받고, 9일과 13일에 걸쳐 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건물 방역과 동선 파악에 주력했다. 이어 지난 15일 은혜의강 교회목사 부부의 감염이 확진되자 전수조사에 들어가 예배 참석자들의 집단 감염이 확인됐다.

성남시가 초동 대응을 잘못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생기는 대목이다.

2회에 걸쳐 4명의 예배참석자들이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됐고 현장 방역과 동선파악 등을 위해 현장을 확인했을 때 예배 참석자들이 환기도 제대로 되지 않는 비좁은 교회에서 예배를 한 것이 확인됐음에도 전수조사에 착수하지 않은 것은 상식밖의 대응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 5일 분당제생병원에서 코로나19 감염사태가 발생하자 직간접 접촉자 150여명에 대해 긴급 검사를 실시한 후 다음날 오전 은수미 성남시장이 현장을 방문한 이후 접촉여부와 관계없이 병원 내 전 직원에 대해 검사를 실시한 것과는 큰 차이를 보이는 대응이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은혜의강 교회 집단감염 사태는 예배 자제 권고를 무시한 목사의 잘못도 있겠지만 성남시의 안이한 대응으로 인해 집단감염으로 사태를 키웠고 이는 사고라기 보다는 인재에 가깝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감염병 관련 전문가는 "은혜의강 교회 집단감염은 지역감염으로 확산될 위험을 안고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예배가 지난 8일에 있었고 전수조사를 통한 집단감염 확인은 16일이기 때문에 9일동안 교인들의 동선을 파악하는 것과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접촉을 했는지를 파악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확대 해석하면 제2의 신천지교회 사태로 야기될 수 있을 만큼 큰 문제를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성남=뉴스핌] 정종일 기자 =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양지동 소재 은혜의강 교회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지하철 8호선을 중심으로 분포되어 있는 확진자 거주지 분포도. 2020.03.17 observer0021@newspim.com

코로나19 감염이 확진된 교인들의 거주지역을 구분해서 보면 교회가 위치한 수정구 양지동 24명, 마주보고 있는 중원구 은행동 10명, 중원구 중앙동 1명, 수정구 태평동 2명 등 지하철 8호선 남한산성입구역에서 단대오거리역, 신흥역, 수진역 등 산성대로를 중심으로 확진자 37명의 주거지가 분포되어 있어 동선에 따른 추가 확산이 예고되어 있는 상태다.

또 분당구 백현동을 비롯해 서울시 송파구, 노원구, 인천시 계양구, 부천시와 멀게는 충남 천안시까지 확진자의 동선이 펼쳐져 있어 현재 성남시가 방역활동을 하고 있는 발생된 교회와 주변지역으로는 확산을 막기 어려운 실정이다.

성남시는 수정구보건소에 상황총괄반 등 6팀 28명의 대책본부를 만들고 경기도와 합동 특별역학조사반을 꾸리겠다고 밝혔으나 일각에서는 단순한 동선 추적이 아닌 포괄적인 지역폐쇄를 검토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은혜의강 교회 집단감염 확진자는 서울 광진구 거주 서울시 138번 확진자를 시작으로 15일 목사부부까지 6명이 확진된 상태에서 교인들 전수조사에 따라 16일 오전 40명이 확진됐다. 교인과 접촉한 분당구 백현동 거주 성남시 71번 확진자가 16일 추가되고 같은날 오후 5시 서대문구 천연동 거주하는 교인 48세 여성과 21세 아들이 확진되면서 오후 9시 현재 49명으로 집계됐다.

observer002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