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美서 한국산 팽이버섯 먹고 4명 사망...CDC '식품안전경고'

  • 기사입력 : 2020년03월12일 17: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12일 22: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미국에서 한국산 팽이버섯을 먹은 사망자가 발생해 미국 질병통제예상센터(CDC)가 '식품 안전 경고'를 내리고 조사에 나섰다.

CDC는 10일(현지시간) 한국산 팽이버섯을 먹고 17개 주(州)에서 36명이 감염된 가운데, 이 중 다수가 식중독 증상을 보였고 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버섯을 먹은 임산부 6명 중 2명이 유산했다고 전했다.

CDC와 식품의약국(FDA), 보건 및 규제 당국은 이와 관련해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게네스 박테리아 감염 여부를 조사 중이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수출된 해당 팽이버섯에서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게네스 박테리아균이 발견돼 전량 회수된 상태다.

CDC는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한 팽이버섯에 대해 식품 안전 경고문을 게재하고, 이 버섯을 발견하면 섭취하지 말고 버리거나 구매처에서 환불받으라고 당부했다.

미국 질병통제예상센터(CDC)가 홈페이지에 게재한 한국산 팽이버섯에 대한 '식품안전경고' [사진=CDC 홈페이지 캡처]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