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美 국방부, 오늘부터 한·미 장병 이동 제한..코로나 여파 '순환배치' 차질

13일부터 60일 간 한·미 간 장병 이동 제한조치
국방부 "주한미군 순환배치, 美와 긴밀히 협의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3월13일 06:15
  • 최종수정 : 2020년03월13일 06: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미국 국방부가 장병과 장병 가족의 한국 이동을 오는 13일부터 60일 간 제한하기로 했다.

12일 주한미군은 공식 SNS를 통해 "오늘 정보를 입수했다"며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이 지침은 13일부터 시행되며, 주한미군은 현재 지침이 주한미군에 미칠 영향을 분석하고 있다.

[판문점=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해 4월 26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에서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 리허설이 열렸다. 판문점 남측에서 주한미군과 한국군이 이동하고 있다. 2019.04.26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앞서 미국 국방부는 장병, 장병 가족, 군무원을 대상으로 여행경보 3단계에 해당하는 국가로의 이동, 그리고 그 국가로부터의 이동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앞서 미국 육군이 내린 지침을 전군으로 확대한 조치로 풀이된다. 지난 9일 미국 육군은 "오는 5월 6일까지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미국에서 한국으로 또는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동하는 모든 육군 장병과 가족, 그리고 미국에서 전문군사교육(PME)을 받을 예정인 장병의 이동을 중단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여행 보건 경보는 모두 3단계로 나뉜다. 1단계 '주의(watch)'와 2단계 '경계(alert)', 3단계 '경고(warning)'다. 이 중 한국은 3단계 '경고' 단계에 해당한다.

주한미군은 "국방부의 이동 제한 지침에는 모든 형태의 이동이 포함된다"며 "다만 지휘관이 특정한 상황에서 준비태세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이 조치를 면제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행 경보는 CDC에 의해 변경될 수 있으며, 국방부 지침은 이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부연했다.

미국 육군 제1기갑사단 예하 제3기갑여단은 지난달 9개월 간의 순환근무를 마쳤다. 이들의 뒤를 이어 한국에서 순환배치 근무를 할 미국 육군 제1보병사단 예하 제2전투여단은 지난달 13일 한국에 도착했다. [사진=주한 미8군 사령부]

일각에서는 이에 따라 주한미군 순환배치에도 차질을 빚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주한미군은 9개월에 한 번씩 1개 여단(약 3000~4000명)을 순환배치하고 있는데 미국 국방부의 이동제한 지침으로 순환배치 일정도 조정할 수밖에 없게 된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일부 매체는 이와 관련해 9개월 간의 순환근무를 마치고 미국 텍사스주 포트 후드로 돌아갈 예정이었던 미국 육군 제1기갑사단 예하 제3기갑여단이 한국에 발이 묶이게 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들의 뒤를 이어 한국에서 순환배치 근무를 할 미국 육군 제1보병사단 예하 제2전투여단은 지난달 13일 한국에 도착했지만 제3기갑여단은 미국으로 돌아가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미2사단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미2사단 관계자는 기자의 질의에 대해 "그들은 모두 포트 후드로 돌아왔다"며 "병력 이동에 딜레이(delay·지연)는 없었다"고 답했다.

우리 국방부는 "미국과 협의하겠다"는 언급 외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순환배치 관련해서는 한·미간에 늘 긴밀하게 협의를 해서 진행을 해 왔다"며 "현재 이 사안에 대해서도 앞으로 긴밀한 협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기준으로 주한미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명이다. 이와 관련해 주한미군은 지난달 25일부터 한반도 전역에 대한 코로나19 위험 단계를 '중간(Moderate)'에서 '높음(High)'으로 격상해 유지 중이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