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KT, 30일 주총...전자투표제 첫 도입

"주주중심 경영 강화 차원"

  • 기사입력 : 2020년03월10일 18:03
  • 최종수정 : 2020년03월10일 18: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가 오는 30일 열리는 제38기 정기 주주총회부터 전자투표제를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주주 중심 경영을 강화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KT 로고 [자료=KT]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대면 접촉 자제가 요구되는 상황을 감안할 때 전자투표제가 주주 의사 표현에 매우 유용한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KT는 지난 2006년부터 주주가 주소지로 발송된 우편물로 안건에 대한 의사를 밝힐 수 있도록 서면 투표제를 도입한 데 이어 이번에 전자투표제까지 선제적으로 적용하게 됐다.

KT 관계자는 "주주 친화 정책을 꾸준히 도입한다는 기조 아래 주주와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발굴하고 있다"며 "그룹 내 상장사에 전자투표제 일괄 도입도 적극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전자 투표를 원하는 KT 주주는 한국예탁결제원 전자투표 사이트에 접속해 공인인증서로 본인 확인 절차를 거친 후 안건별로 의결권 행사가 가능하다. 전자 투표는 오는 20일부터 29일까지 총 10일간 가능하다. 오는 28일까지는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투표할 수 있다.

박종욱 KT 경영기획부문장 부사장은 "KT는 특정 대주주가 아닌 일반 주주 모두가 함께 의사 결정하고 경영에 참여하는 국민기업"이라며 "이번 전자투표제 도입으로 주주를 비롯한 이해관계자와 신뢰를 강화해 기업가치 제고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올해 KT 정기 주총은 오는 30일 오전 9시에 서울 서초구 태봉로 KT연구개발센터 2층 강당에서 진행된다. 이번 주총에서는 정관 일부 변경, 대표이사 선임,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감사위원회 위원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경영계약서 승인, 임원퇴직금지급규정 개정 등 총 8개 안건이 상정된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