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코로나19 방역' 김학용 "자영업자들의 사투, 마치 전쟁 같다"

9일 경기 안성시 일대 코로나19 방역작업 나서
"당국의 좀 더 세심하고 꼼꼼한 정책 입안 절실"

  • 기사입력 : 2020년03월09일 16:19
  • 최종수정 : 2020년03월09일 16: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경기 안성시에 단수 추천을 받은 김학용 의원이 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해 직접 팔을 걷어붙였다.

김 의원은 9일 경기 안성시 일대를 돌며 코로나19 방역 작업에 나섰다. 그는 "정부도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지만,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마치 전시를 방불케 하는 기업과 자영업자들의 사투도 눈물 겹다"고 전했다.

이어 "현장과 동떨어진 이런 대책이 오히려 기업인과 소상공인들의 극복의지를 더 여렵게 만드는 건 아닌지, 정책당국의 좀 더 세심하고 꼼꼼한 정책 입안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상투적인 표현이 지금은 너무나 절실하게 느껴지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김학용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경기 안성시 예비후보자가 안성시 일대를 돌며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사진=김학용 의원실 제공]

 

김학용 미래통합당 21대 총선 경기 안성시 예비후보자가 안성시 일대를 돌며 방역활동을 하고 있다.[사진=김학용 의원실 제공]

김 의원은 지난 2018년 제18대 총선에서 경기 안성시 의원에 당선된 뒤 3선을 한 중진이다. 그는 지난달 28일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경기 안성시 단수공천을 받고 본격적인 선거 운동에 나서고 있다.

김 의원은 총선 출마 선언문에서 "미래를 저당 잡힌 포퓰리즘 정책으로 경제는 병들고, 졸속으로 추진되는 '묻지마' 평화 공세 속에 안보는 무장해제 됐다"며 "조국 사태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으로 한국사회는 증오로 조깨졌으며, 좌파 장기집권을 위한 선거법과 정적제고용 제2의 검찰 공수처법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여 민주주의는 위태로워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한 마디로 정치·경제·외교·안보 등 총체적 위기에 직면했다"며 "이제 문 정권의 폭주를 저지하는 것은 나라를 걱정하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이자, 시대적 사명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저에게 고향과 국가를 위해 일할 기회를 주신에 대해 늘 감사하고 고맙다"며 "안성의 이름 모를 풀 한포기와 길가의 돌멩이 하나도 사랑한다. 제가 태어난 곳이고, 저를 국회의원으로 일할 수 있도록 해준 곳이며, 제가 죽어서도 묻힐 곳이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앞으로도 낮고 겸허한 자세로 안성시민 여러분께 더 많은 보람과 기쁨을 안겨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음 세대가 더 행복하고 풍요로운 안성을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