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광주·전남

전남도, 코로나 피해 화훼농가 돕기 '이동식 화훼장터' 운영

  • 기사입력 : 2020년03월06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3월06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무안=뉴스핌] 지영봉 기자 = 전남도는 6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은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이동식 화훼장터를 운영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하락한 꽃 가격이 지난 2월 중순 이후 지난해 수준까지 회복했으나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소비심리가 위축돼 가격이 다시 하락, 농가경영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화훼농가 돕기에 발벗고 나섰다.

전남도 청사

이날 전남도청사에 개설된 이동식 화훼장터는 지난 2월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돼 강진, 구례, 영암 등에서 재배한 장미, 안개꽃, 프리지아 549단을 판매했다.

전남도는 그동안 도내 기관·단체, 시군과 함께 '1테이블 1플라워', '꽃 사주기' 등 소비촉진 활동을 전개해 지금까지 1억 1200만원 상당의 꽃을 구매했으며, 앞으로 유관 기관 등과 함께 화훼농가 돕기에 지속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김경호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화훼 가격이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며 "화훼농가가 어려움을 극복하고 차기 영농에 지장이 없도록 화훼농가 돕기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yb258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