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애널리스트·펀드매니저 영역 파고드는 인공지능(AI)

기술 발달로 인간 고유영역 빠르게 잠식
투자성향·시장 분석→종목 선별→매매까지 수행
"자체 결론엔 한계...완전 대체 어려울 것" 반론도

  • 기사입력 : 2020년03월05일 10:58
  • 최종수정 : 2020년03월06일 0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블랙록(BlackRock)은 지난 2017년 액티브 주식시장 사업부 개선안을 공개하면서 인공지능(AI) 강화를 주요 과제로 꼽았다. 유능한 주식 펀드매니저의 포트폴리오를 중심으로 베팅하던 전통 방식에서 벗어나 데이터와 컴퓨터 시스템으로 무장한 신기술을 도입함으로써 업무 효율성 제고는 물론 비용 절감 효과까지 누리겠다는 포석이 깔린 결정이었다. 실제로 지난해 전체 고용인원의 3%인 500여 명을 감원한 블랙록은 현재 AI를 활용한 투자 등 신기술 관련 투자에 자금을 집중하고 있다.

# 대한민국 국부펀드 한국투자공사(KIC)는 올해 AI 및 빅데이터 기술을 적극 활용한 알고리즘 기반 퀀트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차세대 퀀트 투자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해 9월 퀀트 운용 효율성 제고와 투자전략 고도화 차원에서 자연어 처리(Natural Language Processing) 및 공급망 데이터(Supply Chain) 활용 등 2개 전략 개발을 마친 KIC는 올해 상반기 중 대용량 데이터 및 알고리즘을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계량분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운용수익률 제고를 노리는 한편 파편화된 데이터 자원의 통합 관리체계를 마련함으로써 부서 간 업무 공유 및 협업에 최적화된 업무환경 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 단순 업무에서 수익창출 활동까지 영향력 확대

AI 기술은 이미 금융투자산업에 깊숙이 들어와 있다. 업무 자동화나 시스템 효율 개선과 같은 기본적인 분야는 이미 상용화됐고, 가장 중요한 수익 창출 활동까지 영역을 빠르게 확대하는 중이다.

이는 사람의 비중이 절대적이었던 애널리스트 업무에도 영향을 미쳤다. 계량적 분석을 통해 투자전략을 정하는 퀀트 리서치가 대표적이다. 수학 공식이나 기술적 지표 등을 통해 개발된 규칙에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딥러닝, 빅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패턴을 추출하거나 시장을 예측하는 것은 업계에서 더 이상 새로운 일이 아니다.

대규모 자금을 굴리며 '금융투자업계의 꽃'으로 불리는 펀드매니저 역시 AI와의 경쟁에서 자유롭지 않다. 지난 2016년 'AI 펀드매니저'라고 불리는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가 시작된 이후 시장에서는 인간과 AI의 수익률 대결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특히 2016년은 구글 딥마인드의 AI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가 이세돌 9단과 대국을 벌인 해다. 코스콤에 따르면 국내 33개 로보어드바이저의 2019년 평균 수익률은 위험중립형과 적극투자형 각각 7.9%, 10.2%를 기록했다. 7.69% 상승한 코스피 수익률을 웃돌았다.

한 펀드매니저는 "아무래도 AI가 인간보다는 감정의 영역에서 자유로울 수밖에 없다"며 "과거 일부 고액자산가들에게만 제공되던 맞춤 서비스가 일반 고객들에게까지 확대되면서 수익률을 비교하는 사례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에는 주식 매매까지 직접 AI가 해주는 서비스가 출시돼 투자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증권·경제정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 씽크풀(Thinkpool)은 지난해 말 빅데이터 및 AI 기반 매매주문 서비스 '라씨트레이더'를 선보였다. 주식시장 종목의 빅데이터를 딥러닝 등의 방식을 통해 활용, 최적의 주식 주문을 돕는다. 투자자가 특정 종목 주식의 매매 규모만 설정하면 프로그램이 직접 주가변동폭과 호가 등 변수를 계산해 스스로 주식을 매수하거나 매도한다.

◆ 모든 분야 대체 어려워...유료시장도 여전히 '잰걸음'

하지만 AI가 금융산업에서 인간을 완벽히 대체하는 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적지 않다. 과거 데이터만으로는 시장 변화에 대한 실시간 대응이 불가능한 만큼 자체적으로 결론을 내리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설명이다.

투자자들의 외면도 여전하다. 코스콤 및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고객들이 자문료나 운용수수료를 내는 유료 로보어드바이저 시장은 로보어드바이저 상품 가입금액과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해 운용하는 펀드 설정액을 모두 합쳐도 500억원을 밑돈다. 이는 무료 서비스를 제외하고는 AI가 투자전략을 정해주는 데 충분한 매력을 느끼지 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정현중 CFA한국협회 로보어드바이저그룹 리더는 "어떤 주식을 매매해야 하는지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매매 시점을 잡지는 못할 것"이라며 "인간이 엑셀과 계산기를 쓰는 것처럼 인공지능의 머신러닝을 이용하는 선에 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