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건설단체 '코로나19 극복' 대구·경북에 성금 1억 전달

  • 기사입력 : 2020년03월03일 15:22
  • 최종수정 : 2020년03월03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해철 기자 =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을 위해 건설업계가 힘을 모았다.

대한건설협회 등 건설단체는 3일 대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에 각각 5000만원씩 총 1억원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선별진료소 모습 [사진=뉴스핌DB]

이번 성금은 대한건설협회 본회 2000만원, 대구시회 1000만원, 경북도회 1000만원, 건설공제조합 3000만원,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3000만원이 공동 마련한 성금이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는 국가적 비상시국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건설업계도 힘을 보태야 한다는 의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전달된 성금은 마스크, 손 소독제, 구강청결제 등 생필품과 의료용품 구매 등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상수 대한건설협회 회장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길 바린다"며 "비록 어려운 건설경기 여건이지만 앞으로도 건설업계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sun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