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문대통령, 황교안 '중국 입국금지' 요구에 "초기라면 몰라도..." 여지 남겨

문대통령, 28일 국회 사랑재서 여야 4당 대표와 회동
전희경 "박능후 경질 요구에 사태 종식 수 복기 방식으로 진행" 여지

  • 기사입력 : 2020년02월28일 18:47
  • 최종수정 : 2020년03월02일 09: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중국 입국 금지 조치' 요구에 "초기라면 몰라도 지금 상황에서는 그 조치가 실효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말해 여지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전희경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문 대통령·여야 4당 대표 회동 후 브리핑에서 이 같은 회동 내용을 전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왼쪽 두번째)·황교안 미래통합당(왼쪽 네번째)·유성엽 민생당(오른쪽 두번째)·심상정 정의당 대표(왼쪽)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사랑재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영수회담을 마치고 나서고 있다. 2020.02.28 leehs@newspim.com

전 대변인은 '중국인 입국 전문금지 주장에 문 대통령이 어떻게 답변했나'라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초기라면 몰라도 라는 여지를 남겼다"며 "초기라면 몰라도 지금 상황에서는 그 조치가 실효적이지 않은 거 같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그리고 2월 4일 이후로 특별 심사를 밟게 된 이후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자가 현격하게 줄어들고 있고, 따라서 중국으로부터의 감염에 대한 문제들이 상당부분 불식된 게 아니겠나라고 말했다"며 "그리고 우리가 오히려 다른 나라로부터 입국금지 당하는데 빌미를 줄 수 있겟냐는 말을 대통령이 했다"고 전했다.

전 대변인은 "황 대표는 재차 그래서 초기부터 감염원 근본차단을 위해 중국 입국금지를 강력히 요청했던 것이다. 그래서 지금이라도 일단 감염원을 차단하기 위한 중국 입국 금지를 하고 국내에서 진행되고 있는 급격한 확진자 증가 사태는 내부적으로 막아야 신속하게 풀릴 수 있다는 이야기를 거듭 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경질 요구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은 지금은 일단 사태 해결에 주력하면서 이 사태가 종식이 되면 복기 방식으로 어떤 얘기를 진행할 수는 있겠지만 이라는 명확한 워딩은 아니지만 복기 방식의 해결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오늘은 의견이 엇갈렸다기보다 초유의 국가 위기라는 데 대한 의견 일치가 있었단 점에 더 주목해야할 것 같다"며 "황 대표가 중국 입국금지 조치, 책임성 있고 전문성 있는 장관 교체해달라는 요구에 대해 대통령은 왜 이런 얘기가 나오고 있는지에 동의는 하면서도 그 부분에 대한 적극적으로 가부에 대해서 말하지는 못했다"고 했다.

그는 국민에게 사죄하라는 요구에 대해 문 대통령이 답했냐라는 질문에 "초동 대처 등에 대해 대통령은 세간의 우려에 공감하면서도 명백한 국민에 대한 사죄는 없었다"고 말했다.

전 대변인은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말한 '지금 중국 봉쇄 얘기 아니라 신천지발이라는 이야기에 대해 "대통령에게 말했다기보다 모든 분들에게 퇴행적 문화에 대해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말했다. 제 정당 대표들도 그 부분에 대해 끄덕끄덕 동감 표명을 했다"고 전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