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코로나19] 글로벌 전문가들 "한국 진단능력 독보적, 미국 일본 뭐하나"

  • 기사입력 : 2020년02월28일 16:16
  • 최종수정 : 2020년02월28일 16: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사헌 오영상 기자 = 코로나19(COVID-19) 감염 사태가 전 세계로 확산되는 와중에도 미국과 일본 당국은 의심사례 진단에 적극 나서지 않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보건전문가는 물론 자국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이에 비해 우리나라의 진단 능력은 부러움을 사는 중이다.

[성남=뉴스핌] 윤창빈 기자 =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연구를 하고 있다. 2020.02.28 pangbin@newspim.com

27일 자 ABC뉴스, 워싱턴포트스와 뉴욕타임스 등 주요 미국 현지언론들은 관련 전문가들이 미국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작은 것이 감염이 통제되고 있어서가 아니라 진단을 너무 적게하고 있어서 그런 것 아니냐는 합리적인 의구심을 제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미국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보이는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이 환자는 수일간 진단을 받지 않은 채 방치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캘리포니아 당국은 8400명에 대해 모니터링하면서 33명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알려 빠른 감염증 확산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날 ABC뉴스의 조주희 서울지국장은 "왜 미국보다 한국의 코로나바이러스 사례가 많은가"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글로벌 보건 전문가들은 지금 현재 미국은 물론 그 어느 나라도 없는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능력과 연구 능력 감탄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지난 27일 오후 4시 현재까지 모두 6만6652명을 진단했으며 2만5000명의 결과를 기다리는 중인데, 그동안 일본은 누적 1890건, 미국은 445건 정도로 진단 규모가 비교가 안 된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 진단 능력에 대한 미국 등 해외 전문가의 감탄 메시지를 소개했다. 메사추세츠 사우스쇼어헬스 전염병 담당자인 토드 엘러린 박사는 "[한국에 대해]훌륭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당장 급한 상황이고, 우리도 그렇게 대응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호주 퀸즈랜드대학의 바이러스학자 이안 맥케이 박사는 트위터를 통해 "인상적인 시험이 한국에선 진행 중이다. 이 실험실들 환영한다!"고 썼다. 또 보스턴 하버드대 공중보건대 전염병학자인 에릭 페이글딩 박사도 트위터를 통해 "한국 의료 당국의 성실성과 투명성을 확실히 존경한다"고 말했다. 전미기업연구소의 스콧 고틀립 박사는"한국에서는 매우 상세한 COVID-19 보고가 이루어지고 있다. 실로 막대한 진단 능력을 입증했다"고 트윗을 날렸다.

앞서 WP도 "한국에서는 3만5000건 진단이 이루어지는 동안 미국은 전세기로 돌아온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진단이 426건 밖에 처리되지 않았다"면서 "게다가 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서 전국에 배포한 진단 키트가 잘못된 내용물 때문에 지금 진단을 하는 곳은 약 12개 주 밖에 안 된다"고 전했다.

신문은 "미국은 진단 대상을 증상이 발현하고 최근에 중국을 다녀왔거나 감염자와 긴밀하게 접족한 경우로 제한하는 엄격한 가이드라인 때문에 진단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날 미국 CDC 진단 대상을 의심 환자 일반으로 확대하는 조치를 취했다.

뉴욕타임스는 캘리포니아 사례에 대해 "의심 환자가 연방 정부 진단 기준에 맞지 않아 방치됐다"며 "첫 지역감염 의심 사례가 소홀하게 방치됐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신문은 그 동안 너무나 작은 검사만 이루어졌다는 점에 대해 의료인력이 좌절하고 있다면서, 존스홉킨스 응급의료과 로렌 사워 과장은 "진단 문제는 지금 내가 밤잠을 설치게 하는 유일하고 가장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로이터 뉴스핌]

미국의 보건 전문가들은 한국과 이란 이탈리아 등의 확산 양상을 보면서 미국도 이에 대비하면서 적극적으로 진단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일본도 미국과 다르지 않다. 후생노동성 통계에 따르면 26일 현재 일본은 1890건의 검사가 실시됐다. 그런데 여기에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과 중국 우한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사람들에 대한 진단 829건이 포함된 것이다. 본국의 시민을 검사한 것이 1000건 밖에 되지 않는다는 얘기다.

일본 정부가 무대책이라는 비판을 받는 더 큰 이유는 한국과 달리 감염 의심자에 대해 적극적으로 유전자 증폭(RT-PCR) 검사 등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오히려 검사 대상을 축소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의사의 판단으로 PCR 검사가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입원을 요하는 폐렴 환자의 치료에 필요한 확정 진단을 위한 검사로 이행한다고 결정해 이전보다 검사 받기가 더 어려워졌다.

또 코로나19 감염 의심이 있는 경우 PCR 검사를 실시하고 필요에 따라 입원 조치한다는 방침이었지만, 지금부터는 감기 증상이 가벼운 경우 원칙적으로 자택에서 안정·요양을 요청한다로 변경했다. 가급적이면 검사를 받지 말고 자연 치유를 기대하라는 것에 다름 아니다.

이러한 기본방침에 대해 일본 내 전문가들도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 의료거버넌스연구소의 가미 마사히로(上昌広) 이사장은 "중증 환자만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검사 기관은 물론 검사 대상도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herra7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