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코로나19 신규확진 우한도 급감, 우한외 중국 전체 14명 방역은 한층 강화

  • 기사입력 : 2020년02월28일 10:51
  • 최종수정 : 2020년02월28일 11: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코로나19 확산세가 빠르게 진정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

27일 하루 진원지인 우한시를 포함, 중국 전역에 걸쳐 코로나19 신규 확진 환자가 급격한 감소세를 나타냈다.

28일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27일 하루(0시~24시) 전국 신규 확진자는 전날 433명에서 327명으로 줄어들었다. 이중 후베이성은 신규 확진자가 318명으로, 후베이성을 제외하면 전국 신규 확진은 9명에 그쳤다.

특히 후베이성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318명 중에서도 진원지인 우한시 신규 확진자 313명을 제외할 경우 후베이성 다른 도시의 전체 신규 확진 환자는 5명에 그쳤다.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우한시 신규 확진자도 전날인 26일 383명에서 313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우한을 비롯한 후베이성 각 지역의 준 전시상태에 해당하는 철저한 도시 봉쇄가 성공을 거두면서 후베이성 감염 확산도 잦아들고 있다는 분석이다.

한편 중국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잦아드는 것 과는 달리 혹시 모를 확산 재발을 막기 위해 예방 통제 활동에 한층 고삐를 조이고 있다.

2월 26일 중국은 설날인 지난 1월 25일 이후 한달새 벌써 5번째 시진핑 당 총서기겸 국가주석 주재하의 중앙 정치국 상무위 회의를 개최, 추호도 방심하지 말고 가능한 모든 전염 경로를 차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정치국 상무위는 또 기업이나 상점의 업무재개와 관련해 주체 단위가 엄격한 책임을 지고 방역 활동을 펴도록 했다. 중국 당국은 최근 우한시의 만기 수형자가 베이징으로 들어온 경로를 조사하는 등 외지 감염 유입을 막는데 총력을 쏟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시 당국이 택배기사들의 아파트 진입을 금지하자 택배회사들이 아파트 출입문 밖에 배송 물건들을 쌓아놓고 분류 전달 작업을 하고 있다.   2020.02.28 chk@newspim.com

국가 위건위는 홈페이지에서 농민공 도시귀환과 기업 상가의 업무재개로 인해 감염 확산이 다시 증가할 위험이 높다며 외지 유입 인원과 해외 입국자에 의한 감염 확산에 대해 각 지방별로 차별화된 대응조치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위건위는 우한시와 후베이성 기타 도시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철통같은 방역 태세를 견지해야한다고 밝혔다.

베이징시는 후베이성 주민들의 베이징 입경을 금지하고 외지인에 대한 14일 자가 격리를 한층 철저히 시행키로 했다. 베이징시는 또 27일 청소원 보안 관리사무소 공동식당 수리원 신문배달원 등 주거지를 드나드는 인력에 대해서는 용역기관의 엄격한 책임하에 방역 위생 관리를 시행하도록 했다. 베이징시는 옛 황실정원 공원인 이화원에 대해서도 27일 부터 하루전 인터넷 예약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한 후베이성에서도 코로나19 확산세가 급격히 둔화하고 있는 것과는 달리 혹시모를 사태에 대비한 예방 조치는 계속해서 강화하고 있다. 27일 황석시는 모든 인원과 차량에 대해 시 경계 출입을 일제히 봉쇄한단고 밝혔다.

특히 중국 상당수 지방 도시들은 한국과 일본 등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증하는 나라에서 들어오는 항공편 승객들에 대해 방역을 명분으로 제3의 지정 장소 격리 조치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의 우려가 낮은 마카오는 3월 2일 부터 영화관 가라오케 극장 술집 등 오락 장소와 학원 등을 개방하기로 했다. 공공 장소와 기관 업무도 모두 정상화 하기로 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