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상 > 사회

[영상] "오늘은 마스크 살 줄 알았는데"...헛걸음한 시민들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9:14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마스크 안 팔아요? 오늘부터 판다고 하던데…"

"여기는 안 팔아요. 안내문 읽어보세요"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역 인근 우체국과 약국, 농협 하나로마트는 가는 곳마다 헛걸음을 한 시민이 속출했다.

정부의 '마스크 긴급 수급 조정 조치' 발표를 믿고 이곳을 찾았던 시민들은 모두 소득 없이 돌아가야 했다.

마스크 구입 문의가 빗발치자 우체국 직원들은 직접 안내문을 입구에 써 붙였다.

종이에는 "코로나19 특별관리지역인 대구·청도 지역과 공급여건이 취약한 전국 읍·면에 소재한 우체국에서 판매한다"는 내용이 쓰여있었다.

우체국을 찾은 한 시민은 "오늘부터 판다고 해서 왔더니 직원이 안내문만 읽으라 하고 가버렸다. 언제부터 파는지 물었더니 그것도 모른다더라"고 하소연했다.

그는 "매스컴에서는 막 판다고 그러더니..."라고 혀를 차며 발길을 돌렸다.

anp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