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코로나19 정점 3~4월·종료까지 6개월 걸려"

전병율 전 질본 본부장과 유튜브서 대담
전병율 "마스크 하나 물자관리 못하는 정부, 문제 많아"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7:58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지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과 만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책과 향후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코로나19의 정점은 3~4월 정도, 그때까지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소강상태로 접어들고 종료까지는 6개월 걸릴 것"이라며 "정부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유튜브를 통해 전 전 본부장과 만나 진행한 '코로나-19 극복 긴급제언' 토론을 중계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전병율 전 질병관리본부장과 만나 '코로나-19 극복 긴급제언' 토론을 진행했다. [사진= 안철수 공식 유튜브 채널 캡쳐]

전 전 본부장은 "대구경북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산발적인 환자 발생 양상으로 보인다"며 "국민들이 1500명이 넘는 숫자를 보고 우리나라 전체가 대유행인 것처럼 불안해하실 수 있지만 사실 대구경북, 경북은 질병 발생이 많이 줄었다. 특히 청도 대남병원이나 칠곡 장애인 시설에서 새로운 환자 발생이 거의 정체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대구경북 확산을 막는데 총력전이다. 나머지 지역에서는 유입인구를 통제해 확진자를 빨리 찾아내고 접촉자를 관리하고 지역사회에서 새롭게 발생되는 감염자를 찾아내 조기 치료를 하고 중증 질환을 방지하면서 사망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는 두 가지 전략이 함께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전 전 본부장은 "대구 신천지 교회와 관련해 약 9000명 정도에 대한 정보를 방역당국이 입수했고, 그중 증상이 있는 사람 1800명을 대상으로 검사했다"며 "신천지 대구 활동을 했던 분들 중 의심 증상이 있는 분의 현재 자료를 보면 80%가 양성이다. 그들에 대한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계속해서 환자가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신천지 관련 21만명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 되는데 지금 보건당국이 추정하기로는 개인별로 전화조사, 검체 체취, 자가 격리해서 한 달 정도 조사가 진행된다고 한다"며 "많은 연구자들이 질병 발생부터 두 달까지가 정점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최초 발생부터 한 달 지나는 시점, 지금 지났다. 여기부터 대규모 발생이 시작한다. 그리고 대규모 발생 시작부터 한 달이 소위 말하는 정점이 된다"며 "보건당국은 중증질환이 되는 사람들을 최대한 빨리 발견해 그들이 폐렴으로 진행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사망자 숫자를 줄인다. 그렇다면 4월이 될 수도 있고 5월이 될 수도 있다. 전체적 질병 유행기간은 5~6개월, 길게는 7~8개월"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예측컨대 정점은 3~4월 정도고, 그때까지는 계속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면서 결국은 소강상태로 접어들고 종료까지는 6개월 걸릴 것이라는 의미"라며 "마음의 준비도 하고 정부도 대책 세워야 한다는 말씀으로 이해하겠다"고 답했다.

전 전 본부장은 또한 "중국은 특정 종교보다 지역사회 전체에 걸쳐 환자가 퍼졌다. 그러니 중국 보건당국이 환자를 관리하는 것이 쉽지 않았을 뿐더러 퍼졌을 때 감염된 사람들을 단순 감기로 생각했다"며 "그런데 갑자기 폐렴이 생기면서 사망자가 늘어 대혼란에 빠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중국처럼 1주일 만에 1만명을 넘을 가능성이 있냐'는 안 대표의 질문에 "거의 없다. 이미 신천지 집단발병 양상이 국민들에 알려짐으로써 국민 개인위생 수칙이 놀라울 정도로 좋아졌고, 사회적 거리를 두는 것이 시작됐다"고 부정했다.

안 대표는 전 전 본부장에게 자신이 정부에 제안한 ▲대통령 담화 필요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 의사결정을 관료가 아닌 전문가 중심으로 ▲방역계엄령 등 강력한 조치 체제 ▲전담의료기관과 일반의료기관 이원화 ▲코로나 진단, 백신 개발, 치료약 개발에 모든 지원 등을 소개했다.

이에 대해 전 전 본부장은 "정확하게 지적했다"며 "대통령이 '이제 곧 정점이 보인다. 곧 마무리 된다. 종식이다라는 표현을 썼고 그것이 이 질환에 대한 안도감을 줬는데 그게 패착"이라고 지적했다.

전 전 본부장은 '이 시점에 중국에서 입국하는 외국인들의 제한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다"며 "바이러스 총량을 관리해야 한다. 그래야만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마스크를 사려고 해도 못 구한다. 마스크 관련 4가지를 제안했다. 생산유통과정에서 매점매석을 엄벌하고, 한시적으로 수출 전면금지를 주장했다"며 "공적비상유통망을 구성해 전 국민이 소량이라도 살 수 있도록 하라고 했다. 이후 정책이 나왔는데 농협몰이다. 들어가 봤더니 대기시간이 너무 길다"고 지적했다.

전 전 본부장은 이에 대해 "대만은 마스크를 바로 국가에서 전량 매입하는 정책 펼쳐서 깜짝 놀랐다. 그런데 우리는 그때 다 수출했다"며 "그때 우리는 생각도 안했다. 근데 정작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난리다. 5000원이어도 못 구한다. 작은 마스크 하나 물자관리 못하는 정부를 보면서 문제가 많다고 생각했다"고 질타했다.

전 전 본부장은 마지막으로 "1월 20일에 첫 환자가 발생했다. 첫 4주까지는 국민들이 안도감을 가져왔는데 4주가 지난 다음부터 현재까지 정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그러나 방역당국은 신천지 전체 신도들을 한 울타리 안에 찾아 놓았다. 이럴 때일수록 대한민국 전체가 이 질병이 만연돼 있는, 또 확산돼 있다는 부담감을 갖지 말라"고 당부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