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18세 '신예' 김주형, 아시안투어 뉴질랜드오픈 첫 날 7언더파로 단독 선두

버디 6개에 이글도 잡아…지난해 11월 첫 승 이후 3개월여만에 투어 2승 도전
최경주 공동 26위, 김비오 공동 81위…여자선수 린드버그는 끝에서 네 번째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6:02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7: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만 18세가 채 안된 '샛별' 김주형이 아시안투어·호주PGA투어 뉴질랜드오픈(총상금 90만3000달러) 첫날 단독 선두로 나섰다.

김주형은 27일 뉴질랜드 남섬 퀸스타운의 밀브룩골프리조트 밀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첫날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를 쳤다.

김주형은 브래드 케네디 등 호주 선수 3명을 1타차로 제치고 단독 1위에 올랐다.

 

김주형이 27일 열린 뉴질랜드오픈 첫날 7언더파를 몰아치며 단독 1위로 나섰다. 지난해 11월 파나소닉오픈 인디아 우승 이후 아시안투어 2승째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사진=아시안투어]

 

2002년 6월생인 김주형은 호주에서 골프를 배우며 컸다. 2018년 아시안투어 2부인 ADT투어에서 3승을 거둔데 힘입어 지난해 아시안투어에 데뷔했다. 그러고 지난 11월 파나소닉오픈 인디아에서 17세의 나이로 투어 첫 승을 거뒀다.

올해 들어서도 그는 홍콩오픈에서 공동 18위를 한 데 이어 지난 1월19일 끝난 SMBC 싱가포르오픈에서 단독 4위를 차지하며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싱가포르오픈에는 2016리우올림픽에서 금·은·동메달을 나란히 딴 저스틴 로즈, 헨릭 스텐손, 매트 쿠차가 출전했다. 김주형은 그 덕분에 올해 브리티시오픈 출전권도 받았다.

아시안투어 시즌 상금랭킹 4위, 세계랭킹 141위인 김주형은 이로써 투어 통산 2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 대회는 1,2라운드를 밀코스와 힐코스(파72)에서 번갈아 치르고 3,4라운드는 밀코스에서 벌인다. 프로 156명과 아마추어 156명이 조를 이뤄 플레이하는 것도 특징이다.

한국선수들은 11명이 출전했다.

미국PGA투어에서 통산 8승을 거둔 최경주(50)는 첫 날 힐코스에서 1언더파(버디3 보기2) 71타를 쳐 공동 26위에 자리잡았다. 한국선수로는 김주형 다음으로 좋은 성적이다.

최경주는 '최경주 재단' 꿈나무 출신 이재경(21)과 함께 플레이했다. 이재경은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서 1승을 거두며 신인상을 받은 선수다. 이재경은 그러나 첫날 16오버파 88타의 부진을 보이며 최하위로 떨어졌다.

지난주 아시안투어 퀄리파잉 스쿨 파이널 스테이지를 공동 5위로 통과해 올해 시드를 획득한 김비오는 2오버파 74타로 공동 81위에 랭크됐다.

김태우·김병준·홍순상·위창수는 1오버파로 공동 60위, 장이근은 3오버파로 공동 105위, 장익제는 4오버파로 공동 116위, 강동우는 8오버파로 공동 150위다.

이 대회에는 여자 프로골퍼 퍼닐라 린드버그(스웨덴)도 출전했다. 그는 2018년 미국LPGA투어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 이션 우승자다. 린드버그는 첫날 밀코스에서 버디 1개, 보기 6개, 더블보기 2개를 묶어 9오버파 80타를 쳤다. 끝에서 네 번째인 공동 152위다. ksmk754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