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기업

코로나에 뜨는 중국 '원격의료' 업종, 온라인 의료 플랫폼 주가도 후끈

코로나 계기로 원격의료 효율성 입증,보급 확대 속도
올 들어 핑안하오이성, 알리건강 주가 상승세 지속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7:04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7: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코로나19의 진원지 우한(武漢)에 구축된 임시 응급병원인 훠선산(火神山) 병원과 레이선산(雷神山) 병원. 두 곳의 의료기관에선 5G 통신 기반 원격 플랫폼을 통해 저명 베이징 의료진 및 전문가의 진료가 시행되면서 치료 효율이 크게 향상됐다.

이처럼 코로나 사태를 계기로 원격 의료의 효율성이 입증되면서 관련 업체가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특히 간판 온라인 의료 업체인 알리건강(阿里健康·Ali Health)과 핑안하오이성(平安好醫生)의 주가도 최근 강세를 보이며 투자자들의 뜨거운 기대감을 반영하고 있는 모습이다. 올 들어 알리건강(00241.HK) 및 핑안하오이성(01833.HK)의 주가는 각각 60%, 30% 이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원격의료 시장은 고령화 추세와 만성질병 환자 증가세에 힘입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여기에다 코로나 19 여파에 성장에 가속도가 붙고 있는 모양새다. 시장조사기관 첸잔산업연구원(前瞻產業研究院)에 따르면, 원격의료시장은 올해 234억 위안(약 3조 9000억원) 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고, 오는 2022년까지 358억 위안(약 6조원)에 달할 전망이다.

◆온라인 플랫폼, 미래 의료 서비스의 방향성 제시

"안전하게 병원에서 약품을 타거나 온라인을 통한 약품 구매가 가능한가요?"

최근 중국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빈번하게 등장하는 질문이다. 코로나 확산에 만성 질환 환자들이 병원 출입에 따른 감염 우려가 커지면서 간편 약품 구매에 대한 니즈가 증폭되고 있다.

이에 대한 '솔루션'으로 등장한 타오바오 앱을 통해 온라인 '원스탑 약품 구매'. 지난 6일 알리건강은 초진을 받는 환자를 대상으로 온라인 재검진을 거친 후 약품 처방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내놨다. 처방 받은 약품은 집까지 배송된다. 만성질환 환자는 외출 없이 약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되면서 편의성이 대폭 제고됐다.

알리건강 관계자는 '당뇨병 등 만성 질환을 앓고 있는 노년층 환자들은 교차감염이 될 경우 더욱 위험해 진다'며 '온라인 구매 서비스는 만성질환 환자에게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타오바오 앱의 원스탑 약품 구매 서비스[사진=바이두]

현재 알리건강은 약품 이커머스, 병원 예약 중개 서비스, 원격 의료 등 사업을 운영하는 온라인 기반의 종합 의료 서비스 업체로 꼽힌다. 최근 알리건강은 모회사 알리바바 산하 전자상거래 플랫폼 톈마오의 약품 부문을 인수를 통해 '몸집 키우기'에도 나서고 있다. 주력 사업인 온라인 약품 유통 부문의 규모가 커지면서 주가에도 호재로 작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 사태와 맞물려 후베이성 주민을 대상으로 한 무료 온라인 검진 서비스는 폭발적인 호응을 얻었다. 2월 8일 기준 진료를 받은 누적인원은 93만명에 달했고, 의료진 1명당 100명의 환자 진료를 본 것으로 집계됐다.

또 다른 의료 플랫폼인 핑안하오이성(平安好醫生)도 코로나 사태에 호기를 맞이하고 있다. 핑안하오이성은 신종 코로나 전담팀 구성해 24시간 온라인 진료를 시행하는 한편, 상담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더불어 각 지방 정부와 손을 잡고 무료 전염병 자문 및 신종코로나 예방 지침을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코로나 사태 이후 핑안의 신규 모바일 앱 회원 수는 10배 이상 늘어났고, 1일 진료 횟수도 평상시 대비 9배 이상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누적 이용자 수 규모는 11억 10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회원 수는 매년 급증 추세다. 2019년 연말 기준 핑안하오이성 플랫폼에 등록된 회원수는 3억 1500만 명에 달한다. 2018년 대비 5000만명이 늘어났다.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6690만 명에 달하고, 이중 유료 서비스 회원수는 296만 9000명에 이른다.

인공지능을 접목시킨 무인(無人) 진료소 서비스도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8개성(省)에 걸쳐 1000만대 가량이 구축된 것으로 추산됐다. 무인 진료 서비스인 이른바 '1분 진료소 (一分鐘診所)'는 환자의 질환을 진찰하는 진료소와 처방된 약품을 제공하는 '스마트 약품 자판기' 2개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매출도 급증세다. 2019년 핑안하오이성의 매출은 전년 대비 52% 증가한 50억 6500만 위안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4년간 매년 106%에 달하는 고속성장을 나타냈다. 주가 전망도 밝다.  HSBC는 핑안하오이성에 대해 매수 등급을 부여하는 한편, 목표 주가를 82 홍콩달러로 제시했다.  

훠선산 병원 원격진료 모습[사진=바이두]

정부의 원격의료에 대한 전향적인 기조도 업계에 호재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國家衛健委)는 지난 7일 통지문을 통해 각 지방 위생 당국이 온라인 진료를 통해 방역 및 치료 효율성을 제고하라는 방침을 내놨다.

각 증권사들도 코로나 사태를 계리로 원격 의료 보급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동흥(東興)증권은 '코로나 19 발생을 계기로 대중들의 원격의료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지는 한편, 원격의료 구축에 대한 정책적 지원도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생(民生)증권은 '온라인 진료는 병원들의 환자 부담을 경감하는 동시에 대면 접촉에 따른 교차 감염 위험을 줄였다'고 분석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