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北 보건성 부상 "코로나19 치료법 나올 때까지 국경봉쇄 유지"

김형훈 부상,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와 영상인터뷰
"위생선전사업, 간부 뿐 아니라 대중까지 강화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5:03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5:0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기자 = 북한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치료법이 나올 때가지 '국경봉쇄'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김형훈 북한 보건성 부상은 이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와의 인터뷰에서 '차단'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현재 국경의 입국지점들과 항만, 비행장 등에서 일체 외국인들이 들어오는 것을 불허했다"고 말했다.

김 부상은 그러면서 "진단방법과 치료방법이 완전히 확립될 때까지 이 사업은 계속 지금처럼 진행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치료법이 나올 때가지 '국경봉쇄' 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공개한 김형훈 북한 보건성 부상 영상 인터뷰 일부.[사진=조선신보 영상 캡처]

그는 또한 "현재 우리나라에는 단 한명의 코로나19 환자도 들어오지 못했다"며 "지난 시기 일단 우리나라에 들어온 입국자들이 접촉한 대상들도 모두 격리시키는 대책들이 세워졌다"고 강조했다.

보건·방역체계가 취약한 북한은 지난달 31일부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항공·열차편 운행을 전면 중단했다. 이날 김 부상의 인터뷰는 일련의 '밀봉' 상태가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한 것이다.

아울러 김 부상은 북한이 현재 외국을 다녀온 주민이나 외국인을 대상으로 '30일 격리조치' 등을 취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격리장소에 대한 전기, 물, 식량, 부식물 보장체계가 국가적인 보장체계로 넘어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세계적으로 치료약과 치료방법이 구체적으로 세워지지 못한 조건에서 과학적인 진단방법과 치료방법을 세우기 위한 문제들이 구체적으로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김 부상은 이밖에 '위생선전 사업'에 대해서는 "우리 일꾼(간부)들한테만 하는 사업으로만 전환된 게 아니다"며 대중들을 위한 사업으로 강화됐다고 말했다.

그는 사스와 에볼라, 메르스, 홍역 등 과거 전염병 사례를 언급하며 "관련 투쟁 과정에서 이룩된 풍부함 경험에 기초해…(중략) 감염자들이 발생한 경우에도 긴급 대처할 수 있는 준비를 완료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