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치

중국 관영 환구시보 "국적불문 방역 작업엔 차별 없어야"

환구시보, 한국인 격리 조치에 '안전 1순위' 강조
한일 양국에 방역 작업에 대한 협력 이해 당부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0:28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0: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당국의 한국인 입국자에 대한 강제 격리 조치가 잇따른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가 '방역 과정에서 국적에 따른 차별이 있을 수 없다'라는 취지의 사설을 내놨다.

26일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環球時報)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산둥성 웨이하이(威海) 공항의 한국인 격리 조치에 대해 과도한 통제라는 반응에 대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다만 이 매체는 '웨이하이 뿐만 아니라 중국의 모든 지역은 현지 주민의 안전을 1순위로 삼고 있다'며 '한국 일본을 비롯한 전염병 상황이 심각한 국가에서 온 인원들에 대해 격리조치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환구시보는 방역 작업은 외교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전염병 확산 정도가 심각한 국가에서 온 인원들은 철저히 격리해야 하며 이는 타협 될 수 없는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방역 작업에 대한 각 지방 정부의 철저한 이행도 주문됐다. 신문은 모든 현지 주민들은 거주지 관할 당국의 방역 시스템에 편입돼야 하고 외국인들도 현지 방역 체계에서 벗어난 특수 집단이 될 수 없다고 재강조했다.

중국 코로나 사태를 바라보는 서방 국가들의 태도도 비판됐다. 환구시보는 '서방국가의 주류 매체 및 고위 관료들은 중국의 코로나 사태를 악랄하게 비방하고 있다'며 중국은 이 점을 분명히 기억하겠다고 응수했다.   

끝으로 신문은 한·일 양국에 대해 방역 작업에 대한 이해를 당부했다. 환구시보는 '웨이하이에서 실시된 한·일 양국 입국 인원에 대한 격리 조치는 중국 내부에서 시행 중인 유동 인구를 엄격히 통제하는 격리 제도의 연장선이다'며 '한중일 3국은 협력해 코로나 사태라는 난관을 극복해가야 한다'고 밝혔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