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50세 '멘토' 최경주와 21세 '멘티' 이재경의 샷대결 결과는?

최경주, 아시안·호주PGA투어 뉴질랜드오픈 첫날 1언더파로 상위권
이재경, 파5홀에서 10타 치고 '노 버디' 플레이 끝에 최하위로 처져
18세 김주형, 7언더파로 선두 나서…지난주 Q스쿨 통과한 김비오는 하위권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0:26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20: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골퍼들은 자신에게 골프를 가르쳐준 '멘토'와 동반플레이를 하면 대체로 주눅들게 마련이다. 프로 세계에서도 예외는 아닌 듯하다.

이재경(21)은 '최경주 재단' 골프 꿈나무 출신이다. 그는 지난 2014년 15세의 나이로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KJ CHOI 인비테이셔널' 아마추어 선발전에서 1위에 올라 본대회에 출전했다. 대회 내내 선두권에 자리잡으며 아마추어 돌풍을 일으켰다. 최종일에는 박상현과 함께 챔피언조로 우승경쟁을 펼친 끝에 3위를 차지해 강한 인상을 남겼다.

그 대회 챔피언 박상현은 "세계를 제패할 인물이다. 드라이버샷부터 퍼트까지 못하는 것이 없다."고 이재경을 치켜세웠다. 대회 호스트인 최경주는 "앞으로 한국프로골프의 큰 재목이 될 것이다"고 칭찬했다.

 

지난해 KPGA 코리안투어 신인상을 받은 이재경. 태국 전지훈련을 마치고 출전한 시즌 첫 대회 뉴질랜드오픈 첫 날 '멘토' 최경주와 동반 플레이를 했으나 최하위로 처졌다.[사진=KPGA]

 

그는 18세 때인 2017년 프로가 됐고, 지난해 코리안투어에 데뷔했다. 그리고 지난 8월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서 투어 첫 승을 거둔 여세를 몰아 신인상(명출상)까지 받았다.

이재경은 아시안투어와 호주PGA투어를 겸한 뉴질랜드오픈(총상금 90만3000달러)에서 초반 최경주(50)와 같은 조로 플레이했다. 이재경은 최경주의 큰 아들보다 두 살 어리다. 첫날 멘토와 멘티의 샷대결 결과 멘토가 완승했다.

최경주는 27일 뉴질랜드 남섬 퀸스타운의 밀브룩 골프리조트 힐코스(파72)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언더파 71타를 쳤다.

1라운드가 진행중인 현재(한국시간 오전 10시25분) 선두와 6타차의 공동 14위다.

그 반면 이재경은 초반부터 잘 풀리지 않았다.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마치고 이 대회에 출전한 이재경은 13번홀(파5)에서 5오버파 10타를 치면서 순위표 맨 아래로 처졌다. 시즌 초여서 경기감각이 궤도에 오르지 않은 결과로 풀이된다. 대선배 앞이라 위축된 점도 있을 것이다.

이재경은 버디는 하나도 잡지 못하고 보기 6개, 더블보기와 트리플보기·퀸튜플보기 1개씩으로 16오버파 88타를 쳤다.

지난해 아시안투어에 혜성처럼 나타난 김주형(18)은 올해도 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밀코스(파71)에서 플레이한 김주형은 이글 1개와 버디 6개,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4타를 쳤다. 현재 브래드 케네디(호주) 등에게 1타 앞선 단독 선두다.

김주형은 지난해 11월 파나소닉오픈 인디아에서 아시안투어 첫 승을 거두며 이름을 알린 선수다. 올해 들어서도 1월 SMBC 싱가포르오픈에서 4위를 차지하는 등 기세를 올리며 상금랭킹 4위를 달리고 있다.

지난주 아시안투어 퀄리파잉 스쿨 파이널 스테이지에서 공동 5위를 기록해 올해 투어 시드를 받은 김비오는 첫날 힐코스에서 2오버파 74타를 쳐 하위권에 머물렀다.

김비오는 지난해 불미스런 일로 '1년 출전 정지' 처분을 받아 올해 KPGA투어에 출전할 수 없기 때문에 아시안투어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그가 KPGA투어와 아시안투어로 함께 치러지는 GS 칼텍스 매경오픈, 코오롱 한국오픈, 신한동해오픈에 출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ksmk7543@newspim.com

 

18세 김주형이 27일 열린 뉴질랜드오픈 첫날 7언더파를 치며 선두로 나섰다. 그는 지난해 11월 파나소닉오픈 인디아에서 아시안투어 첫 승을 거뒀고, 올해 들어서도 상금랭킹 4위를 달리고 있다. [사진=아시안투어]

 

  ※1라운드 종료 결과 최경주는 공동 26위,김비오는 공동 81위, 이재경은 156위입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