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中 공급망 교란에 아마존도 '휘청' 재고 확보 비상

황숙혜의 월가 이야기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01:59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01: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전자상거래 공룡 업체 아마존이 휘청거리고 있다.

대다수의 판매 업자들이 원재료와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에 생산라인을 둔 가운데 바이러스 감염자가 가파르게 늘어나면서 공장 가동이 마비됐기 때문.

아마존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재고 물량이 바닥을 드러내자 판매 업자들은 초조한 표정이다. 가격을 인상해 판매 속도를 늦추는 등 고육지책을 동원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해법으로 보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26일(현지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중국에 뿌리를 둔 코로나19로 인해 아마존에 비상이 걸렸다고 보도했다.

양말부터 가구까지 크고 작은 중국 생산라인이 가동을 멈추면서 판매 업자들이 상품을 충분히 공급하기 어려운 상황을 맞은 것.

애플을 포함한 대기업들 역시 필요한 부품 조달과 완제품 생산이 막혔지만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은 아마존의 판매 업자들이 받은 타격이 더 크다는 지적이다.

부분적으로나마 가동하는 공장에서 순위가 뒤로 밀리기 일쑤인 데다 바이러스가 진화되고 제조업계 생산라인 운영이 정상화된다 하더라도 이들 업체의 주문은 후순위에 머물 전망이다.

중국 이외 아시아 신흥국으로 당장 생산을 옮기는 일도 간단치 않고, 바이러스가 주요국으로 번지고 있어 인근 국가 역시 안전하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중국에서 생산되는 각 상품의 재고가 속속 바닥을 드러내면서 아마존의 판매가 급감할 것으로 우려된다. 미국 소매 업계를 평정한 공룡 업체가 예기치 않은 바이러스에 속수무책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중국에서 제조한 주방 용품을 판매하는 미시간의 소상공인 패트릭 마요호는 WSJ과 인터뷰에서 "아마존의 판매 업자들이 대규모 재고 문제를 겪기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중국 남부 지역에 위치한 공장에서 지역 정부가 생산라인 재가동을 허용하더라도 일정 기간 생산 차질이 불가피하다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는 월 매출액의 30%를 차지하는 두 가지 품목의 재고가 바닥나면서 아마존 판매 리스트에서 이를 제외했다.

중국 선전에서 만들어낸 오디오를 아마존에서 판매, 연간 100만달러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영국 판매 업자 크리스 데이비는 초조한 마음에 수시로 공장에 연락을 취하고 있지만 주문한 제품에 대해 문의하는 것조차 쉽지 않다고 털어 놓았다.

상황은 중국 공장에 의존하는 다른 판매 업자도 마찬가지다. 이렇다 할 해법을 찾기 어렵다는 것이 이들의 얘기다.

시장조사 업체 마켓플레이스 펄스에 따르면 아마존의 소매 판매 가운데 제3자 판매 업자의 비중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이들 업체의 대부분이 중국 공급망과 생산라인에 크게 의존하고 있어 바이러스로 인해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진단이다.

아마존은 업자들과 논의를 갖고 공급을 최대한 유지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비즈니스 차질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중국에서 갖가지 생필품을 조달, 아마존에서 판매하는 플로리다의 사업자 걸랜드 설리번은 "3월 초면 주요 제품의 재고가 모두 소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월 평균 35만달러의 매출을 올리는 그는 최악의 위기라고 전했다.

최근 아마존 사태는 과도한 중국 공급망 의존으로 인한 부작용을 드러내는 단면이라는 지적이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