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박원순 "서울 신천지교도 2만8300명…내일까지 전수조사"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22:36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22: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서울에 3만명 가까운 신천지 교도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서울 소재 신천지교인 2만8300명의 명단을 받았다"며 "자치구별로 100여명 규모의 전담 조사반을 구성해 내일까지 명단의 교인에 대해 일대일 전화상담으로 증상과 고위험군 해당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특별시청에서 열린 '시장-구청장 긴급 비상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회의는 25개 자치구청장이 참여한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비상대응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2020.02.26 alwaysame@newspim.com

그는 "1차 조사에 불응하거나 연락이 닿지 않는 경우 주소지를 방문해 현장조사를 하는 등 2차 조사를 시행할 것"이라며 "신천지 교도 여러분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