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마스크 대란' 끝나지 않았다…소매상·상당수 약국 마스크 구비 어려울 듯

편의점·마트 마스크 수급 불투명
약국도 전체 업소 수급은 시간 걸릴듯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08:3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공적 마스크를 하루 100장씩 준다고 발표나니 마스크 구매를 예약한 분들에게 연락이 계속 오고 있어요. 그런데 우리 약국에 물건을 보내는 도매상한테 물어보니 그 쪽은 공적 마스크 공급 대상이 아니라 마스크를 줄 수 없다고 하네요" 최근 한달동안 64장의 마스크를 공급받은 한 약국 관계자의 이야기다. 이 약국에는 지금 50명 이상 마스크 예약자가 대기하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가 마스크 수급 대책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마스크 주요 구매처인 약국과 편의점, 슈퍼 등에서는 마스크를 구비해 놓기가 여전히 쉽지 않을 것이란 논란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27일부터 우체국, 농협, 약국 등에 마스크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확정했다. 하지만 정부가 약국에 공급키로 한 '공적 마스크'는 특정 도매상에 의해 배급될 예정이라 전체 약국이 다 받을 수 있을지 확실치 않다. 게다가 지난 25일 마스크 수급계획이 처음 나왔을 땐 마스크 공급처로 거론됐던 편의점, 마트 공급은 제외됐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작 시민들이 주로 마스크를 구입하는 상점에서는 마스크를 구할 수 없어 '마스크 대란'이 더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을 전망이다.

27일 일선 약국 등에 따르면 정부의 마스크 수급 대책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하긴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26일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를 열고 하루 생산량의 절반 규모인 500만장을 확보해 취약층과 약국, 공적 판매처에 배분하는 마스크 수급대책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공적 마스크 물량의 절반에 이르는 240만장은 전국 2만4000여 약국에 공급될 예정이다. 하지만 실제 공적 마스크를 공급 받을 수 있는지 여부는 약국마다 다르다. 약사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의 공적 마스크는 주무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비롯한 정부가 직접 약국에 배급하는 것이 아니라 특정 도매상이 정부를 대신해 배분한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감염 우려로 마스크 판매가 급증하며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의 한 대형마트 마스크 코너에 구매 수량 제한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0.02.04 dlsgur9757@newspim.com

이에 따라 해당 도매상과 거래하지 않는 약국은 공적 마스크를 받을 수 없다. 정부가 개입해 받을 수 있게 되더라도 당장 마스크를 확보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한 일선 약국 관계자는 "정부가 대행업체로 지정키로 했다는 도매상이 가장 큰 도매상인 것은 맞지만 전국 약국의 절대다수와 거래를 하고 있지는 않다"며 "정부가 전국 약국 2만4000곳에 공적마스크를 뿌린다고 했지만 실제 공적 마스크를 당장 받을 수 있는 약국은 절반이 겨우 넘는 수준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마스크 주요 구매 '루트'인 편의점과 마트에도 공적 마스크는 공급되지 않는다. 정부는 지난 25일 열린 중앙재난대책본부회의에서 마스크 수급계획 수립을 처음 밝혔을 때 편의점과 마트에 공적 마스크를 공급키로 했다. 하지만 정작 수급계획이 확정된 26일 대책에서는 편의점, 마트와 같은 민간 소매상은 제외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마스크 주요 구매처가 아닌 농협과 우체국을 찾아 마스크를 사야하는 불편함이 있을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농협과 우체국 등은 오후 6시가 지나면 문을 닫아 일반 직장인이 마스크를 사기는 더욱 불편하다. 

이에 대해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정책을 입안하는 과정에서 편의점과 마트를 제외했다"며 "이들 민간 소매상은 공적 판매처가 아니기 때문이란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공적 판매처는 우체국, 농협, 공영홈쇼핑 그리고 식약처장이 인정하는 민간 소매상이다. 하지만 민간 소매상은 공적 마스크 공급 대상으로 포함되지 않은 셈이다.

또다른 정부 관계자는 "마트, 편의점 등이 제외됐지만 역시 같은 민간 소매상인 약국에 공적 마스크가 공급되는 만큼 시민들의 혼란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편의점 업계와 시민들의 생각은 다르다. 약국과 달리 업소 수도 많고 밤 늦게까지 운영하는 편의점, 마트에서 마스크를 사는 게 더 쉽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정부 관계자는 "공적 마스크를 제외해도 남는 마스크가 있기 때문에 소매상도 마스크 수급에 숨통이 트일 것"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