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이재명 경기지사 "대구 확진자 수용 어려워…일반환자는 가능"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9: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이지은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6일 오후 "경기도에 대구확진자 수용 요청은 어렵다"며 "대신 일반환자를 수용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SNS 캡처

이날 경기도에 따르면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병실 부족으로 인한 어려움 때문에 이재명 지사에게 감염자 수용을 요청했다.

이에 이 지사는 SNS를 통해 "대구의 어려움을 모르는 바 아니지만, 대구의 코로나 확진자를 경기도의료원 등에 수용하는 문제는 정말로 어려운 주제이다"며 "대의를 생각하면 수용해야 하고, 경기도지사로서 도민의 불안과 피해, 그리고 경기도에 닥칠수도 있는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면 수용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정부에 '대구의 민간병원의 일반 환자를 내보내 대구에 코로나 환자용 병원을 확보하고, 일반 환자를 경기도로 옮기는 (물론 독립되고 안전한 병원으로) 방법'을 제안했다"며 "일반병원의 협조와 법령에 근거한 강제조치 및 보상이라는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나로서는 적절한 절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zeunb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