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軍 코로나19 확진자 20명…대구 공군 간부 2명 추가

전날 대비 2명 증가…격리 인원도 9500명으로 증가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8:5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군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0명으로 증가했다. 또 군이 예방적 차원에서 격리하고 있는 인원도 9500여명으로 증가했다.

26일 국방부는 "오후 5시 기준으로 군내 확진자가 20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18명(육군 13명, 해군 1명, 공군 3명, 해병대 1명)이었던 것에서 2명 증가한 것이다. 추가된 확진자는 모두 대구 지역 부대 소속 공군 간부들이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육·해·공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군 당국이 비상에 걸린 21일 오전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서 육군 장병들이 이동하고 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전날(20일) 확대 방역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오는 22일부터 전 장병의 휴가, 외출, 외박, 면회를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2020.02.21 dlsgur9757@newspim.com

격리자 현황은 총 9570여명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확진자, 접촉자, 의심환자 등 보건당국 기준에 따라 격리한 인원은 540여명이며 그외에 대구·경북 지역을 방문했거나 중국 등의 국가를 방문하는 등 예방적 차원에서 군 자체적으로 격리하고 있는 인원은 9000여명이다. 곧 총 격리자 수가 1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이들 전원에 대해 조사 단계부터 부대별로 별도 공간에서 예방적 격리 조치를 실시하는 한편 1일 2회 이들의 증상을 확인하고 있다. 국방부에 따르면 부대별 격리공간은 부대 회관이나 독신숙소, 휴양소 등 1인 격리가 가능한 공간을 우선 활용하고, 생활관은 층 단위 또는 건물 단위로 분리했다.

이와 관련해 한·미국방장관회담 참석 차 미국을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전날 박재민 차관으로부터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보고받고 "군 대비태세에 문제가 없도록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정 장관은 이어 "감염자가 발생한 부대에 대해서는 즉시 격리 및 방역 조치하여 확산을 방지하고, 어떠한 경우라도 대비태세 유지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방부는 코로나19 관련 검역 및 방역 현장에 군 지원인력 1130여명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군 의료인력은 300여 명, 일반인력은 800여 명이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