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미국대선] 플로리다 주민 "샌더스 경선참여는 불법" 고소

무소속 의원인 점 들어 민주당에 후보자격 박탈 요구도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6:05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미국 대선 민주당 경선 레이스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불법이라는 고소장이 제출됐다. 이유는 샌더스는 민주당원이 아닌 무소속이라 것이다.

25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THE HILL)은 플로리다주 주민 2명이 샌더스가 무소속이기 때문에 민주당 경선에 참여해선 안 된다며 지난 23일 레온 카운티 순회 법원에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고소일들은 "우리는 무소속이 아닌 진짜 민주당원에게 투표할 권리가 있다"면서 "법원은 그 권리를 보호해야 한다"고 소장을 낸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또 "민주당원이 아닌 무소속 샌더스의 불법적인 참여로 그 결과가 희석되지 않아야 한다"며 플로리다 민주당과 민주당 전국위원회(DNC)에 샌더스의 후보 자격 박탈을 요구했다.

이번 고소는 진보적 성향이 강한 샌더스가 앞선 세 차례 경선에서 선두로 치고나간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앞으로 중도온건 주자들의 득표에 따라 논란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 플로리다 예비선거는 다음 달 17일 예정돼 있다.

이미 많은 플로리다 주민이 이미 우편으로 사전투표를 했기 때문에 모든 투표에서 샌더스를 배제하는 것은 너무 늦었다.

플로리다 주민 두명의 대리인은 "고소인은 샌더스가 당적을 바꾸지 않은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며 "샌더스는 플로리다에서 대통령 후보로 선거를 치를수는 있는데 민주당원으로서가 아니라 무소속이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