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롯데 등 일부 온라인몰 마스크 끼워팔기 상술 '눈총'..."이거라도 사야하나"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5:58
  • 최종수정 : 2020년03월03일 12: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 #. 네 살 난 아이를 키우고 있는 김지은(32·가명)씨는 요즘 매일 퇴근 후면 온라인 몰을 돌며 마스크를 구하고 있다. 일부 쇼핑몰에선 지난 달 보다 세 배가량 오른 가격에 마스크를 팔고 있지만 그 마저도 금세 품절되기 일쑤다. 결국 김 씨는 소형 마스크 3장을 받을 수 있는 물티슈 한 박스를 구매하고 이름도 생소한 화장품을 사 마스크 6장을 구할 수 있었다. 

롯데홈쇼핑 마스크 증정 건기식 판매 방송 화면 캡처. 2020.02.26 hj0308@newspim.com

◆마스크 꼼수 마케팅..."법적 제재 어려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국에 마스크 대란이 일며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부 업체들이 마스크 끼워팔기로 제품 판촉에 나서 눈총을 받고 있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전일 롯데홈쇼핑은 건강기능식품 크릴오일 기획상품을 판매하며 보건용 마스크를 증정용 판촉물로 넣어 판매했다.

롯데홈쇼핑은 크릴오일100 제품을 판매하면서 12개월 분 구매 고객에게 보건용마스크 5매를 증정했다. 해당 방송은 판매 시작 직후 10분도 채 되지 않아 완판됐다.

롯데홈쇼핑 관계자는 "지난달 실무 담당자들에게 (마스크 증정 판촉 관련)지침을 내렸지만 방송이 나가게 된 것 같다"면서 "앞으로 모니터링 강화해서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픈마켓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일부 판매자들은 마스크와 전혀 관계없는 제품을 판매하며 마스크 한 두장씩을 증정하는 판촉행사를 벌이고 있다.

롯데닷컴에서 판매 중인 한 두유 제품은 24팩 이상 구매하면 KF94마스크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해당 제품 판매 글은 '300개 한정 이벤트이며 재고 소진 시 별도 공지 없이 종료될 수 있다'고 쓰고있다. 현재 마스크증정 상품은 모두 품절된 상태다.

해당 쇼핑몰 이 외에도 마스크를 증정품으로 내세워 가전제품, 고춧가루, 동화책 등을 판매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도 현실적으로 이들 업체를 법적으로 제재하거나 단속할 근거는 없어 보인다. 본 제품 판매 가격을 턱없이 올렸다면 끼워팔기로 단속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또 마스크 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은데다 품귀 현상까지 보이고 있어 가격 책정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실제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2014년 품귀현상을 보인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 끼워팔기에 대해서 조사를 검토했지만 실제 조사에 착수하지는 않았다. 시장지배력과 강제성 등을 판단했을 때 제재 근거가 부족하다는 판단에서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일부 판매자들이 마스크를 판촉행사에 이용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본사 측에서 해당 제품 판매자에게 현 상황에서 도의적 비난을 받을 수 있어 주의를 주고 있지만 이를 강제하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롯데닷컴 마스크 증정 판매 상품 화면 캡처. 2020.02.26 hj0308@newspim.com

◆주머니 털어 마스크 기부한 훈훈한 기업 '칭찬'

반면 판촉 증정용으로 확보한 마스크를 기부하거나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구매해 기부하는 착한 기업들도 눈에 띈다.

동서식품은 황사를 대비해 기획 증정품으로 확보해놓은 마스크 30만개를 이달 초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기부했다. 기부한 마스크는 면역이 취약한 아동과 노인을 비롯해 마스크를 구하기 어려운 소외계층에 전달될 예정이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이번에 기부하는 마스크는 당사에서 판촉용으로 구매하여 자사제품 상표가 포장 겉면에 인쇄된 물품이지만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시급하여 재포장하지 못하고 그대로 기부하게 되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며 "구호품이 신종 코로나 확산 방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비맥주와 유니클로는 이날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대구 지역에 마스크와 기부금 등 지원을 결정했다.

오비맥주는 자사의 구매 네트워크를 활용해 긴급하게 마스크, 구강청결제, 손세정제 등 개인 위생용품과 의료품을 마련했다. 지원하는 물품과 기부금은 의사, 간호사, 방역요원 등에 우선 전달될 예정이다.

유니클로 역시 대구 지역 취약계층 아동과 관련시설 근무자들에게 1만5000장의 마스크를 기부했다. 이 마스크는 대구아동복지협회를 통해 지역 내 23개 아동 양육과 복지시설에 전달될 예정이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어려울 때 친구가 진짜 친구라는 마음을 담아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며 "유니클로 임직원들 역시 안전과 위생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며 힘든 시기를 이겨내는데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