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벤처기업협회 "코로나19 지속 시, 피해액 평균 약 7억 예상"

코로나19 관련 설문조사…"직‧간접적 피해, 62.5%"
벤처기업 주요 피해‧애로사항, '부품자재 수급애로'
경영자금 지원, 과도한 공포분위기 확산 자제 요청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2:07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2: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코로나19 관련, 벤처 기업 3곳 중 2곳이 직‧간접적인 피해를 받고 있으며, 확산이 지속할 경우 예상되는 피해액은 평균 약 7억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벤처기업협회는 지난 12~21일 628개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과 전화 조사로 진행한 코로나19 관련 현장 체감도 설문조사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안건준 벤처기업협회 회장 [사진=벤처기업협회]

설문에 응답한 벤처기업은 협회가 지난해 8월 진행한 일본 수출규제 관련 설문조사에 비해 약 2배가량의 기업이 응답, 코로나19가 기업 활동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직‧간접 피해 여부를 묻는 문항에는 223개사가 직접적인 피해를, 160개사가 간접적인 피해를 보았다고 답했으며, 확산이 지속할 경우 예상되는 피해액은 평균 6억8000만원으로 나타났다.

383개사 중 해외 수출‧입과 해외 진출(해외 지사 및 지점 설치)한 기업은 총 240개사(62.7%)로, 수출국의 28.9%, 수입국의 69.2%, 진출국가의 33.3%가 중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수출입과 해외 진출한 240개사의 피해 심각성 정도를 살펴본 결과, 심각성 척도를 1점(피해 작음)에서 10점(피해 큼)으로 했을 때 수출 피해 심각성은 평균 6.7점, 수입 피해 심각성은 평균 7.8점, 진출 피해 심각성은 7.2점으로 나타났다.

피해 및 애로사항에 관해 묻는 문항에는 부품‧자재 수급 애로(31.4%)가 가장 높았으며, 행사(전시회 및 박람회) 취소(9.9%), 계약(수주) 취소(5.1%)가 그 뒤를 이었다.

기타 피해로는 중국공장 운영 애로, 내방객 감소, 투자유치 지연, 해외진출 무산, 대기업 공장가동률 저하로 인한 매출 감소 등을 호소했다.

기업의 자체 대응책으로는 전 직원 마스크 착용(23.5%), 신규 거래선 발굴(16.4%), 근로시간 축소 및 재택근무(7.1%) 등을 꼽았으며, 대응책이 없다고 답한 기업도 8.0%나 됐다.

기타 대응 방안으로는 위생수칙 준수, 출장 자제, 유연근로제 실시, 인원 감축, 임시 휴업, 긴축 경영 등을 꼽았다.

정부에 요청하는 대응책으로는 경영자금 지원(54.8%)이 가장 높았으며, 언론 과잉보도 자제(14.1%), 불안감 해소(11.2%) 등도 희망했다.

기타 사항으로는 세제지원, 수입통관 절차 축소, 국가 R&D 사업 기간 연장, 인건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

벤처기업협회는 이번 설문을 통해 취합한 벤처 업계 애로사항과 요청사항을 중소벤처기업부를 포함한 관계부처에 제출해 정부가 벤처기업의 피해 심각성과 애로사항을 체감하고 실효성 있는 코로나19 대응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벤처기업협회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벤처기업의 피해 및 애로사항을 상시로 접소하고 있다. 관련 문의는 벤처기업협회 정책연구실로 하면 된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