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중소기업유통센터 "소상공인 위해 3개월간 임대료 20% 인하"

'착한 임대료 운동'동참으로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10:12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0: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중소기업유통센터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침체에 빠진 행복한백화점 입점한 소상공인 운영 임대매장을 위해, 오는 3월부터 3개월 동안 임대료를 20%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중소기업유통센터가 운영하는 '행복한백화점'은 중소기업 판로지원이라는 공익적 목적을 위해 99년에 서울 목동에 설립된 백화점이다. 행복한백화점은 품질이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도 판로 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유통판로 개척을 위해 힘쓰고 있다.

행복백화점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소상공인들은 고객수 감소 및 극심한 소비 위축이라는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이에 따라 소상공인 임대매장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공공기관 최초로 행복한백화점은 지하부터 6층까지 입점되어 있는 안경점, 미용실, 음식점 등 전체 소상공인 임대매장을 대상으로 3월부터 3달간 임대료를 20%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임대매장의 경우 임대료가 영업비용의 약 20% 정도로 상당한 수준인 만큼 임대료 인하 조치는 해당 소상공인의 고통 분담 및 양천구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정진수 중소기업유통센터 대표이사는 "소상공인의 고통을 나누고자 시작한 행복한백화점 20%의 임대료 인하 결정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의 매출 감소 및 지역경제 침체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중소기업유통센터는 범정부적인 '착한 임대료 운동'에 적극 동참하여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며,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中企판로전문 공공기관으로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에서도 상생·연대 중심의 가치를 실천하는 공공기관이 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