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당적 변경' 임재훈 "미래통합당에서 희망을 봤기 때문"

지난해 '패스트트랙 충돌'에 대해서는 사과의 뜻 전해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09:4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17: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황선중 기자 = 최근 바른미래당에서 미래통합당으로 당적을 옮긴 임재훈 의원이 "미래통합당에서 희망을 봤다"며 당적 변경 이유를 밝혔다. 

임 의원은 26일 입장문을 내고 "미래통합당에 입당을 결심하기까지 다대한 고민을 거듭했다. 새로운 길에 대한 두려움도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임재훈 미래통합당 의원. leehs@newspim.com

그는 "특히 작년 패스트트랙 과정에서의 의정활동으로 미래통합당 의원들과 당원들이 불편해할 수 있다는 생각에 주저하기도 했고 용기도 필요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다만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 거짓과 내로남불식 국정운영을 보면서 이 땅에 자유시장경제와 자유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고 평화통일을 이룩하기 위해서는 정권교체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는 생각에 굳은 결심을 하게 됐다"고 당적을 옮긴 이유를 설명했다.

임 의원은 이어 "의정활동 과정에서 마음의 상처를 받았거나 불편해하시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아울러 "저는 미래통합당에서 희망을 보았다. 통합의 바다에서 과거의 갈등과 대립을 용해하는 역동성과 포용성을 확인했다"면서 "초심을 잃지 않겠다. 국민의 눈높이에 어긋나지 않겠다. 겸손하고 정직하게 섬기는 마음으로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미래통합당이 총선 압승과 정권교체를 통해 도탄에 빠진 민생을 살리고 국정을 바로 잡는데 힘을 보태겠다"며 "미래통합당이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sunj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