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폼페이오, 코로나19 관련 이란 은폐·중국 검열 싸잡아 비판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04:12
  • 최종수정 : 2020년02월26일 04: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25일(현지시간) 이란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확산에 대해 상세한 정보를 숨기고 있을 가능성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한편 중국의 언론및 의료진에 대한 검열 문제도 지적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란이 그 나라 안에서 (코로나19) 발생에 관한 필수적인 세부사항들을 숨기고 있음을 가리키는 관련 정보들에 심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그는 이어 "이란을 포함한 모든 나라는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진실을 말하고 국제 구호 기구들과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최근 중동 지역의 코로나19 감염 진원지로 지목을 받고 있으며 이란은 25일 현재 코로나19 감염 사망자가 15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중국에 이어 두번째 규모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이란내 사망자가 50명을 넘어섰을 수 있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밖에 중국이 코로나19와 관련한 비판적인 칼럼을 문제 삼아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 3명을 추방한 것과 관련, "우리의 기자들을 추방하는 것은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그리고 이번 코로나19에 이르게 한 그(중국) 정부의 문제, 이른바 검열 문제를 노출시키는 것"이라면서 "그것은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중국이 자국 및 외국 기자들과 의료 관련 인사들로 하여금 자유롭게 말하고 조사할 수 있도록 허용했더라면 중국 정부 당국자와 다른 나라들은 코로나19라는 도전과제에 대한 대응에 훨씬 더 준비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