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영화진흥위원회, 한국영화 해외 홍보 베를린서 이어간다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서 '영 코리안 시네마' 캠페인 전개

  • 기사입력 : 2020년02월25일 14:11
  • 최종수정 : 2020년02월25일 14: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영 코리안 시네마(Young Korean Cinema)' 캠페인을 시작했다.

영진위는 24일 이같이 알리며 "봉준호 감독의 아카데미 주요부문 석권을 계기로 세계 영화계에서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도가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에서 미래 한국영화를 책임질 젊은 한국 영화인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열린 '한국영화의 밤' 행사 현장 [사진=영화진흥위원회] 2020.02.25 jjy333jjy@newspim.com

영진위는 '영 코리안 시네마' 캠페인의 일환으로 23일(현지시간) 제70회 베를린국제영화제가 한창인 독일 베를린에서 주독일한국문화원과 '한국영화의 밤'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정범구 주독일 대한민국 대사관 대사를 비롯해 사브리나 바라체티 우디네극동영화제 집행위원장, 리자 디노 필리핀 영화개발위원회 위원장, 히사마쓰 다케오 도쿄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국내외 주요 인사가 찾았다. 아울러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스페셜 갈라 부문에 선정된 '사냥의 시간' 윤성현 감독과 배우 이제훈, 박정민, 안재홍, 포럼익스팬디드 부문에 선정된 '다공성계곡 2:트릭스터 플롯' 김아영 감독이 무대에 올랐다. 

영진위는 또 베를린국제영화제 기간 다양한 플랫폼과 간행물을 배포해 한국영화와 영화인의 젊은 에너지를 세계에 소개할 계획이다. 

영진위는 "영화제 기간에 베를린을 찾은 세계 각국의 영화인이 젊은 한국 영화인과 다양한 방법으로 교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후에도 다양한 해외 영화제에서 '영 코리안 시네마' 캠페인을 전개, 더 많은 한국 영화인이 세계에 이름을 알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베를린국제영화제에는 '사냥의 시간' '다공성계곡 2:트릭스터 플롯' 외에도 홍상수 감독의 '도망친 여자'가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영화제 기간 정혁기 감독의 '판소리복서'가 베를린 비평가 주간에 상영되며, 신인 발굴 프로그램인 '베를리날레 탤런트' 프로젝트 부문에 이길보라 감독이 참여한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