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컬처톡] 잔혹하지만 사랑할 수 밖에 없는 마성의 뮤지컬 '드라큘라'

  • 기사입력 : 2020년02월26일 08:01
  • 최종수정 : 2020년03월03일 11: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뮤지컬 '드라큘라'가 잔혹하지만 거부할 수 없는 유혹으로 찾아온다. 세상 어디서도 볼 수 없던 매혹적인 드라큘라의 로맨스를 무대에서 만난다.

현재 샤롯데씨어터에서 뮤지컬 '드라큘라'가 공연 중이다. 초연의 김준수, 류정한, 조정은, 임혜영을 필두로 뉴캐스트로 전동석, 린지 등이 합류했다. 강태을, 손준호, 이충주, 진태화, 이예은, 김수연 등 조연들도 출중하다. 모두에게 익숙한 뱀파이어의 이야기가 판타지 설정과 짙은 멜로 색채를 입고 다시 태어났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뮤지컬 '드라큘라' 공연 장면 [사진=오디컴퍼니] 2020.02.25 jyyang@newspim.com

◆ '절정의 기량' 전동석·조정은 페어…이충주·강태을·이예은의 완벽한 합

인간의 피를 빠는 뱀파이어 드라큘라 백작은 모두에게 친숙한 소재다. 뮤지컬에서는 특별히 소설 원작 속 원형 설정을 가져오고, 드라큘라의 연인의 환생 스토리를 1992년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의 영화에서 차용했다. 트랜실바니아의 고성에서 살던 드라큘라(전동석)는 조나단 하커(이충주)를 통해 영국 런던으로 이주하려 하고, 조나단의 약혼녀 미나 머레이(조정은)를 만난다. 첫눈에 그가 자신의 400년전 연인 엘리자벳사임을 알아본 드라큘라는 미나와 영원한 사랑을 꿈꾸고 그의 친구 루시(이예은)에게 접근한다.

타이틀롤을 맡은 전동석은 벌써 11년차 경력을 자랑하는 뮤지컬 스타다. 현재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어깨를 나란히하며 커리어의 정점을 찍은 만큼, 무대에서 고스란히 진가가 드러난다. 특히 오랜 시간 백발 노인으로 지내다 피를 마시고 젊어지는 'Fresh Blood' 넘버에서 그의 주특기가 빛을 발한다. 마치 천둥소리처럼 들리던 묵직한 저음에서 순식간에 젊어지는 목소리와 더불어, 노인 분장을 벗고 드러나는 잘생긴 외모가 놀라움 이상의 짜릿한 경험을 선사한다. 극중 드라큘라는 잔혹하고 교활한 악의 존재와 사랑하는 여인밖에 모르는 순정파를 오간다. 전동석은 두렵지만 도저히 거부할 수 없는 드라큘라의 매력과 양면적인 특성을 효과적으로 표현해낸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뮤지컬 '드라큘라' 공연 장면 [사진=오디컴퍼니] 2020.02.25 jyyang@newspim.com

미나 역의 조정은은 시종일관 침착하고 안정감있게 극의 중심을 잡는다. 미나는 약혼자 조나단과 함께하는 인간의 삶, 드라큘라와 함께하는 영원한 어둠의 삶 사이에서 갈등한다. 조정은은 미나가 빛에서 어둠으로 물드는 감정을 마치 그라데이션처럼 표현했다. 정해진 삶을 버리고 어쩔 수 없이 드라큘라에게 끌리는 그의 마음에 관객들도 자연스레 이입된다. 반헬싱 역의 강태을은 극의 해설자 역할을 하는 동시에 뛰어난 기량으로 믿음을 안긴다. 조나단 역의 이충주, 루시 역의 이예은도 구멍 하나 없이 연기와 넘버 모두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극을 풍성하게 채운다.

◆ 거부할 수 없는 드라큘라의 매력처럼, 헤어나올 수 없는 마성의 뮤지컬

이 작품에서는 가장 기본적인 드라큘라의 설정들을 가져오되, 순정파 드라큘라 백작의 절절한 로맨스를 입혀 여심을 저격했다. 뱀파이어의 원형 설정을 다양한 신으로 구성해 배치한 것이 눈에 띈다. 드라큘라는 초대를 받아야만 어딘가에 출입이 가능한 점, 그의 피를 마셔야만 영생을 얻을 수 있다는 점, 흡혈 상대와 정신적 교신이 가능하다는 점 등을 직접 보면서 객석은 자연스레 묘한 흥미를 느끼게 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2020 뮤지컬 '드라큘라' 공연 장면 [사진=오디컴퍼니] 2020.02.25 jyyang@newspim.com

특히 추가된 로맨스 설정은 계속해서 드라큘라에게 새로운 의문을 갖게 하며 극 자체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그는 런던을 지배할 계획을 세우고, 그 과정에 미나를 만나고 루시에게 접근한다. 사랑만을 원했던 드라큘라의 인간을 파괴하는 잔혹한 행동에 의아하면서도, 알 수 없이 끌린다. 객석은 저절로 미나의 마음이 돼 드라큘라 백작을 사랑할 수밖에 없다. 이 뮤지컬의 가장 묘한 지점도 바로 그 부분이다.

'지킬앤하이드' '엑스칼리버' '웃는남자' '마타하리' 등으로 한국인이 사랑하는 작곡가로 인정받은 프랭크 와일드혼의 음악은 이 작품에서도 빛난다. 잔혹하면서도 섹시하고 매혹적인 드라큘라와 그를 사로잡은 미나의 매력은 아름다운 넘버로 무대에서 살아 숨쉰다. 극장 규모에 비해 버겁게 느껴졌던 웅장한 회전무대 세트도 드라큘라와 인간들의 추격신에서 자유롭게 해체되며 역할을 다 한다. 국내 최고 수준의 음악과 무대, 절정의 기량을 갖춘 배우들이 어우러진 '드라큘라'. 누구도 이 마성의 뮤지컬을 거부하기는 힘들다. 오는 6월 7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