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코로나19] 도서관·체육시설 등 줄줄이 휴관…여가 생활도 '위축'

국립중앙도서관·세종도서관 등 임시 휴관
지자체 운영 생활체육시설 등도 올스톱

  • 기사입력 : 2020년02월25일 13:1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5일 13: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세종에 사는 이모(42)씨는 매주 토요일마다 세종시에 있는 국립세종도서관 문을 두드렸다. 책을 읽는 게 취미는 아니었지만 세종도서관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에 딸과 아들을 보내기 위해서다. 초등학교 3학년인 딸은 어린이 독서프로그램에, 내년에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아들은 그림책 읽기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하지만 이씨는 지난주 토요일인 22일에는 세종도서관에 못 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으려고 세종도서관이 임시 휴관에 들어갔기 때문이다. 이씨는 "도서관뿐 아니라 주민자치센터에서 운영하는 수영장도 문을 닫고 있다"며 "요즘은 집에서 아이들과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공공시설이 마비되고 있다. 도서관이나 생활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등에서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서 줄줄이 휴관에 들어간 것. 코로나19는 국민 여가 생활도 바꿔놨다.

국립중앙도서관 전경 [사진=국립중앙도서관]

25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도서관 등 공공시설은 무기한 휴관에 들어갔다. 서울 서초구에 있는 국립중앙도서관은 지난 24일부터 잠정 휴관 중이다. 책 열람이나 대여는 물론이고 도서관 내 주차장 이용도 금지됐다. 세종도서관도 오는 3월8일까지 문을 닫는다. 도서 대출과 반납, 독서문화프로그램 등 도서관 전체를 이용할 수가 없다. 세종도서관은 코로나19 상황 종료에 따라 휴관 기간이 바뀔 수 있다고 공지했다.

서울시내 주요 도서관들도 휴관 중이다. 여의도에 있는 국립국회도서관과 강남구에 있는 국립어린이도서관은 지난 24일부터 문을 닫았다. 청와대와 가까운 거리에 있는 정독도서관을 포함해 서울시교육청 산하 22개 도서관도 일제히 잠정 휴관에 들어갔다.

정독도서관은 "정부의 재난 위기경보 심각 격상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자제 요청으로 잠정 휴관한다"며 "재개관 시기는 별도 공지하겠다"고 설명했다.

지자체가 운영하는 주민편의시설도 코로나19로 인해서 얼어붙었다. 시·군·구 기초자치단체는 아이와 노인 등 취약계층을 지원하려고 경로당 등을 운영한다. 하지만 서울 은평구청은 경로당과 노인복지종합관, 사회복지종합관 등을 이달말까지 임시 휴관하기로 했다.

수영장과 헬스장, 테니스장 등 기초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생활체육시설도 코로나19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서울 서대문구청은 테니스장과 배드민턴 등 관내 문화체육시설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서울 영등포구청 또한 도서관과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 294곳을 별도로 안내할 때까지 문을 닫겠다고 공지했다.

서울 서대문구에 사는 직장인 최모(33)씨는 "월·수·금 3일은 출근 전에 주민체육센터에서 가서 수영을 했는데 코로나19로 체육센터가 문을 닫아서 지금 일주일째 못 가고 있다"며 아쉬워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