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코로나19] 행안부, 전국 11개 정부청사 집중방역

열화상 카메라 44대 운용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19:4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19: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본부장 한창섭)는 청사 직원·방문자의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청사 11곳의 방역관리를 강화했다고 24일 밝혔다.

'정부청사 코로나19 상황별 대응방안'에 따라 이날부터 전국 11개 정부청사에 44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운용해 출입단계에서 감염의심자를 격리할 수 있도록 했다. 세종청사에는 17개동에 총 19대의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 가동 중이다.

청사관리본부는 열화상 카메라와 2차 비접촉 체온계를 이용해 체온을 측정하고 기준온도(37.5℃)가 넘는 사람은 발열자 대기장소로 안내한 후 질병본부 콜센터(1339) 또는 세종시 보건소로 이송조치 또는 방문을 안내하고 있다.

또한 청사본부 내 대응반을 운영하고 청사와 입주부처가 감염병 확산 상황 단계에 따라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비상연락망을 구축했다.

당초 주 1회 실시하였던 방역소독을 주 2회로 확대해 청사 사무실 및 복도 등 공용공간에 집중 방역을 실시하며 감염의심자 및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주변 및 이동 동선에 대한 집중 방역을 실시하고, 역학조사관 판단에 따라 출입 통제·폐쇄를 할 계획이다.

청사 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청사어린이집 21개소을 휴원하고 체육시설 등 다중이용시설도 당분간 휴무에 들어갔다.

한창섭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은 "정부청사는 국가중요시설로서 코로나19의 청사 내 유입에 대비해 모든 상황을 가정해 대비하고 있다. 감염병 확산방지를 위해 빈틈없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