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코로나19 '심각' 단계"…CJ, '기생충' 흑백판 개봉 잠정 연기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2월24일 1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코로나19 확산에 영화 '기생충' 흑백판의 개봉도 연기됐다.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24일 "'기생충'이 26일부터 흑백판으로 전환상영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 위기경보 '심각' 격상에 따라 전환상영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사진=CJ ENM] 2020.02.24 jjy333jjy@newspim.com

이어 "전환상영 일시는 추후 상황을 보고 다시 말씀드리겠다"며 "'기생충' 흑백판 상영을 기다려주신 관객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영화계 일정은 '올스톱'됐다. 지금까지 '기생충' 흑백판 외에도 '사냥의 시간' '슈퍼스타 뚜루' '밥정' '온워드:단 하루의 기적' '콜' 등이 개봉을 미뤘다. '결백' '인비저블맨' '더 보이2:돌아온 브람스' 등은 시사회 등 공식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