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19] 글로벌 확진자 7만9360명...중국 신규 감소세, 이탈리아 '급증'(24일 12시)

중국 신규 확진자 409명으로 확 줄어…이탈리아 152명으로 '배증'
태국·베트남 한국 방문자 14일 격리…호주 "대구·경북 여행 재고"

  • 기사입력 : 2020년02월24일 15:43
  • 최종수정 : 2020년02월25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만9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24일 추산됐다. 사망자는 2400명을 웃돌았다. 전날보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1100여명, 160명 이상 늘었다.

◆ 글로벌 확진·사망자 7만9361명·2619명...전날보다 각각 1162명·163명 늘어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외신 보도에 따르면 한국시간 24일 오후 12시 13분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만9360명, 261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23일 오후 4시 정부 발표)보다 확진자(7만8199명)와 사망자(2456명)가 각각 1161명, 163명 늘어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020.02.24 bernard0202@newspim.com

현재 국가·지역별 확진자는 ▲중국 7만7150명 ▲한국 763명 ▲기타(이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691명 ▲이탈리아 152명 ▲일본 147명 ▲싱가포르 89명 ▲홍콩 74명 ▲이란 43명 ▲태국 35명 ▲미국 35명 ▲대만 28명 ▲호주 22명 ▲말레이시아 22명 등이다.

또 ▲독일 16명 ▲베트남 16명 ▲아랍에미리트(UAE) 13명 ▲영국 13명 ▲프랑스 12명 ▲마카오 10명 ▲캐나다 9명 ▲필리핀 3명 ▲인도 3명▲러시아 2명 ▲스페인 2명 ▲이스라엘 2명 ▲레바논 1명 ▲네팔 1명▲캄보디아 1명 ▲벨기에 1명 ▲핀란드 1명 ▲스웨덴 1명 ▲이집트 1명 ▲스리랑카 1명이다.

국가·지역별 사망자는 ▲중국 본토 2592명 ▲이란 8명 ▲한국 7명 ▲기타 3명 ▲이탈리아 3명 ▲홍콩 2명 ▲일본 1명 ▲대만 1명 ▲프랑스 1명 ▲필리핀 1명이다.

◆ 중국 신규 확진자 감소세 확연…이탈리아 급증

중국의 신규 감염자는 줄어든 가운데 이탈리아의 확진자는 두 배 늘었다. 이날 중국 내 신규 확진자는 23일 기준 409명 늘어난 것으로 발표됐다. 지난 22일 648명에 비해 크게 줄었다.

반면, 23일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 76명에서 152명으로 두 배 증가한 것으로 발표됐다. 밀라노가 있는 북부 롬바르디아주(州)에서만 11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베네치아가 주도인 베네토주에서도 21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또 에밀리아로마냐에서 9명, 피에몬테에서 6명, 수도 로마가 있는 라치오주에서 확진자 3명이 나왔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23일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이탈리아와 국경 브렌네르고개(Brénner Páss)를 오가는 모든 열차 운행을 중단했다가 4시간 만에 재개했다. 해당 노선에 탑승한 승객 두 명이 발열 증상으로 코로나19가 의심돼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이 나오자 운행 재개가 허가된 것이다. 브렌네르고개는 이탈리아·오스트리아 국경 알프스 산맥에 있는 고개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독일을 잇는 열차 노선이다.

◆ 태국·베트남 등 한국 방문자 14일 격리…호주 "대구·경북 여행 재고" 경보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인 입국금지를 발표한 국가·지역은 ▲이스라엘 ▲바레인 ▲요르단 ▲키리바시 ▲사모아 ▲미국령 사모아 등 5곳이다. 또 한국인에 대해 자가격리를 시행하거나 입국절차를 강화한 곳은 ▲브루나이 ▲영국 ▲투르크메니스탄 ▲카자흐스탄 ▲마카오 ▲오만 ▲에티오피아 ▲우간다 ▲카타르 등 9곳이다.

이와 별도로 태국 정부가 한국 등 6개국을 방문한 교사와 학생들에게 14일간의 자가격리 조처를 하도록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태국 일간 영문 매체 더네이션에 따르면 나타폰 띱수완 교육부장관은 교육부가 한국·중국·일본·홍콩·대만·싱가포르를 여행한 적 있는 교사와 학생들을 14일간 집에서 격리하도록 조처를 취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역시 한국의 코로나19 발생 지역에서 온 한국인과 자국민 입국자들을 14일간 격리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호주 정부는 한국의 대구·경북 지역에 "여행을 재고할 것"을 권고하는 여행 경보 3단계를 발령했다. 그 외 지역에도 "높은 수준의 주의를 요한다"는 2단계 경보를 내렸다.

2월23일 현재 코로나19 확산 관련 외국의 한국에 대한 '입국금지' 현황 [자료=외교부] 2020.02.24 herra79@newspim.com
2월23일 현재 코로나19 확산 관련 외국의 한국에 대한 '기타 조치' 현황 [자료=외교부] 2020.02.24 herra79@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