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롯데컬처웍스도 코로나19에 '비상경영'…임원 임금 20%반납·무급휴가

  • 기사입력 : 2020년02월22일 11:27
  • 최종수정 : 2020년02월22일 14: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극장 체인 롯데시네마를 운영하는 롯데컬처웍스가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롯데컬처웍스 관계자는 22일 뉴스핌에 "코로나19로 상무까지 임원급 임금을 20%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직원들은 희망자에 한해 무급휴가를 쓰도록 권고했다. 방식은 주4일 출근이다. 롯데컬처웍스 측은 "연차 소진의 개념이다. 강요는 아니고 자율적으로 이뤄지며 매주는 아니고 월 2회 정도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극장가는 코로나19 여파로 관객수가 급감했다. 영화진흥위원회 발표한 1월 한국 영화산업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관객수는 1684만명으로 전년 대비 7.1%(128만명↓) 줄었다.

전체 영화 주말 관객수는 1월 31일~2월 2일 111만명, 2월 7일~9일 104만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메르스 사태가 있던 주말(6월 5일~7일) 관객수(155만명)보다도 낮은 수치다.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