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이란 다녀온 캐나다 여성, 코로나19 확진

  • 기사입력 : 2020년02월21일 14:08
  • 최종수정 : 2020년02월21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캐나다에서 9번째 코로나19(COVID-19) 확진자가 발생했다. 30대 여성은 최근 이란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2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콜롬비아주(州) 보건 당국은 이날 성명을 통해 한 여성이 지역 병원서 코로나19 감염 여부 테스트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알렸다. 검사 샘플은 현재 국립미생물학연구소(NML)에 보내져 최종 확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최종 확진 결과가 나오면 이 여성은 브리티시콜롬비아주에서는 6번째, 캐나다에서는 9번째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된다.

여성은 최근 이란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된다고 당국은 덧붙였다. 현재 여성은 자가격리 조치됐으며 보건 당국은 접촉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이란 보건 당국은 두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발표했고 이로부터 몇 시간 지나지 않아 두 명의 확진자 모두 숨졌다. 20일에는 3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이란 내 코로나19 병례는 5건으로 늘었다.

중국 베이징의 한 병원 간호사가 환자에게 놔줄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2016.04.13.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